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서울역 일대 노후주택 도시재생으로 이쁘고 따뜻하게 변신
▲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16가구 노후주택을 수리사업과 에너지 효율 개선 사업을 함께 진행해 도시의 미관을 개선하고 에너지 소요량의 평균 33%를 절감했다. (왼쪽)사업전, (오른쪽)사업후 ⓒ서울시

서울시가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16가구에 대해 노후 주택을 수리하는 '2019년 서울가꿈주택' 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사업은 주택의 환경·미관 개선만 이루어지는 일반적인 도시재생사업과 달리 노후주택의 에너지 효율 개선을 함께 진행해 도시재생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

'노후주택 수리+에너지 효율 개선' 등 2개의 사업을 하나로 묶어 추진한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가구별 30만 원부터 1천2백만 원까지 총 1억 원을 지원했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시공 전,후 에너지 성능을 측정해 가구별 맞춤형 에너지 컨설팅을 진행했고, 가구당 2~3백만 원씩, 총 4,300만 원을 지원해 단열재와 창호, 보일러 등을 교체하고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는 등 집수리를 했다.

그 결과 에너지 소요량이 평균 33.01% 절감됐다. 에너지효율개선 시공 이후 건축물 에너지효율인증등급을 확인한 결과, 1950년대 이전에 건축된 건물은 등외등급에서 7등급으로, 1960년대 건물은 5등급에서 3등급으로, 1980년대 건물은 4등급에서 2등급으로, 1990년대 건물은 3등급에서 1등급으로 조정되는 등 평균적으로 약 2등급 가량 상향됐다.

또한, 이번 사업에서는 공공건축가가 각 가구에 필요한 집수리 내용과 공사진행 전 과정, 주변 골목길 환경과의 조화 등을 자문을 했다. 서계동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에서 추진된 '우리동네가꾸기' 시범사업과도 연계되어 집주인이 원할 경우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 등 전문업체를 추천해 합리적 수리 비용과 품질을 확보할 수 있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집수리가 필요한 노후주택의 경우 에너지 효율이 낮은 곳이 많기 때문에 이를 보완하기 위해 집수리와 함께 에너지효율개선 사업을 함께 펼쳤다" 라며 "앞으로도 집수리와 에너지 성능개선을 병행 추진해 주민들의 실질적인 주거환경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소연 기자  sysong0612@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