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SSE] 이제는 '사회연대경제' 어떠세요?
상태바
[이제는 SSE] 이제는 '사회연대경제' 어떠세요?
'사회적경제'에서 '사회연대경제'로 용어 변경에 대한 의견 설문조사 결과
10명 중 8명(83.8%) '사회연대경제'로 용어 변경에 동의
  • 2023.12.01 12:00
  • by 이진백 기자

국제연합(UN)과 국제노동기구(ILO),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에서 최근 '사회연대경제'(Social and Solidarity Economy) 활성화와 관련한 결의안을 채택했다. 해당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국제사회에서는 협력과 연대를 기반으로 한 사람 중심의 경제를 가리키는 용어로서 '사회연대경제'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빈도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라이프인은 국제사회 추세에 발 맞추고, 사회적경제의 이미지 제고와 외연 확장을 위한 새로운 도전으로서 '사회연대경제'로의 용어 전환을 제안한다. 이를 위하여 사회적경제 현장과 학계, 입법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용어 전환에 관한 의견을 청취하며,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자 한다. [편집자 주]

 

▲ 이제는 '사회연대경제' 어떠세요?
▲ 이제는 '사회연대경제' 어떠세요?

라이프인은 최근 성인남녀 321명을 대상으로 '사회적경제'에서 '사회연대경제'로 용어 변경에 대한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중 83.8%(269명)가 '사회적경제'에서 '사회연대경제'로 용어를 변경하는 것에 동의한다는 견해를 표했다. 

전체 응답자 중 51.4%(165명)는 '사회연대경제'로 용어를 변경하는 것에 '적극 동의한다'라고 응답하였으며, 32.4%(104명)는 '동의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반면 응답자의 14.6%(47명)는 '사회연대경제'로의 용어 변경에 '동의하지 않는다'라고 답했으며, 1.6%(5명)는 '절대 동의하지 않는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설문자의 용어 변경에 대한 긍정적인 응답의 합계는 83.8%로 부정적인 응답 16.2%보다 월등히 높았다.
 

▲ '사회적경제'에서 '사회연대경제'로 용어 변경에 대한 생각.
▲ '사회적경제'에서 '사회연대경제'로 용어 변경에 대한 생각.

라이프인은 10월 30일부터 11월 17일까지 '이제는 사회연대경제 어떠세요?'라는 제목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항목은 ▲사회연대경제 용어 접근성 ▲사회연대경제로의 용어 변동성 ▲용어 변경에 동의하는(동의하지 않는 이유) ▲용어 변경 시기 등이고 설문에는 321명이 답했다. 

'사회적경제'에서 '사회연대경제'로 용어 변경 설문에 참여한 남녀 응답자의 비율은 각각 51.7%, 47.7%로 여성의 비율이 높았다. 세대별로는 50대가 31.5%로 가장 높았으며, 40대가 28.3%, 30대가 17.3%, 60대 이상이 11.2% 순으로 나타났다. 20대는 10.9%로 가장 낮았다.

'사회연대경제라는 용어를 들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58.3%가 '관심있고 잘 알고 있다'라고 답했으며, '관심은 있지만 잘 알지 못한다'(21.5%), '잘 모르지만 들어는 봤다'(6.8%)라고 답했다. 13.4%는 들어본 적 없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사회적경제(사회연대경제) 분야 종사자인가'라는 질문에는 251명(78.2%)이 그렇다고 답했으며, 70명(21.8%)이 아니라고 답했다. 
 

설문조사 결과(n=269, 중복 응답 허용) '사회연대경제로의 용어 변경에 동의한 이유'로는 '세계적 추세'라는 답변이 169명(62.8%), '외연 확장 가능성 제고'라는 답변이 141명(52.4%)으로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정치적 차별(제약) 해소'라는 답변은 105명(39.0%)으로 앞선 두 개의 답변보다는 낮은 응답률을 보였다. '정체성 제고', '일반 시민 단순이해 증가', '사회적경제의 진화적 개념', '연대라는 단어가 기존 단어' 등의 답변은 15명(6.0%)에 그쳤다. 

'동의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요?'라는 질문의 답변(n=52, 중복 응답 허용)으로는 '용어 변경에 따른 현장의 혼란'이 36명(69.2%)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사회적경제기본법(안)이 발의된 상태'가 15명(28.8%), '기존의 사회적경제 지원 조례 등의 명칭 변경 필요'가 13명(25%)으로 뒤를 이었다. 
 

설문조사 결과(n=268) '용어 변경 시기는 언제가 적당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바로'라고 밝힌 응답자가 99명(36.9%)으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차지했다. 그 뒤는 '내년(2024년) 1월 1일부터'라고 밝힌 응답자가 95명(35.4%), '사회연대경제 기본법(안) 마련 이후'라고 밝힌 응답자는 71명(26.5%)으로 조사됐다. 그밖에 응답으로는 '국제기관과 밀접한 기관, 언론, 사회적경제 대표기구 등에서 먼저 사용하면서 서서히 침투', '공론화 과정을 거치며 정체성을 재확인하는 작업 후 우리 진영에서 먼저 단어를 사용하며 익숙해지고 나서', '현재 세계적인 추세라면 바로 시행하면서 라이프인도 빠르게 동참하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라이프인 열린인터뷰 독점기사는 후원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분들은 로그인을 하시면 독점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가 아닌 분들은 이번 기회에 라이프인에 후원을 해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기사
인기기사
  • (0731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62길 1, 1층
  • 제호 : 라이프인
  • 법인명 : 라이프인 사회적협동조합
  • 사업자등록번호 : 544-82-00132
  • 대표자 : 김찬호
  • 대표메일 : lifein7070@gmail.com
  • 대표전화 : 070-4705-7070
  • 팩스 : 070-4705-7077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45
  • 등록일 : 20147-04-03
  • 발행일 : 2017-04-24
  • 발행인 : 김찬호
  • 편집인 : 이진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소연
  • 라이프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라이프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