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기름때와 함께 사회적 격차도 씻겨낸다"공공상생연대기금, 창원산단에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건립한다
▲ 9일 상생과 연대를 위한 '창원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설치사업' 협약식을 마치고 이병훈 공공상생연대기금 이사장과 김정세 창원지역자활센터 센터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재단법인 공공상생연대기금이 제조업 종사 노동자들의 건강한 노동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창원국가산업단지 내에 작업복 세탁소를 건립한다.

공공상생연대기금은 9일 서울 청운동 재단 사무실에서 협약식을 열고 창원지역자활센터와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설치 및 운영 관련 협력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재단은 해당 사업을 통해 노동자들의 복리후생을 증진하고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창원지역자활센터는 창원시 저소득 주민을 대상으로 세탁 일자리 제공을 통해 자활을 돕는 깔끄미사업단을 포함해 총 13개의 사업단을 운영하는 사회복지기 관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올해 상반기에 주최한 재단 공모전에 세탁소 건립 사업을 응모해 수상한 바 있다.

2017년 통계에 따르면 창원시 산업단지의 제조업 관련 중소사업장 약 1500곳에서 3만여 명의 노동자들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자체적으로 세탁소를 운영하고 있는 대기업·거대규모 사업장과 달리, 이들 중소사업장 노동자들은 개개인이 각자 작업복을 세탁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로 인해 과다한 비용 부담 및 가정 내 세탁으로 인한 분진 등의 교차오염이 문제로 대두된다.

재단은 건강한 노동환경을 만드는 것이 상생의 첫걸음이라는 문제의식에서 이번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설치 사업'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공공상생연대기금은 본 사업 추진을 위해 세탁기·스팀 건조기·가스보일러 등 총 1억원 규모의 장비구입비를 지원한다.

이병훈 공공상생연대기금 이사장은 "청결한 환경에서 일하는 것은 노동자들의 당연한 권리"라면서, "노동자들의 묵은 기름때와 함께 대기업·중소사업장 사이의 사회적 격차도 함께 씻겨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공상생연대기금은 공공기관 성과연봉제의 폐기 이후 공공기관 노동자들이 인센티브를 자발적으로 출연해 2017년 12월 설립된 공익재단이다. 최근 ▲직장 괴롭힘 해결을 위한 사업(직장갑질119) ▲방송노동자 노동인권 증진사업(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 등 다방면에서 공익사업을 실시해 나가고 있다. 

송소연 기자  sysong0612@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