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포토뉴스] 1회용품 쓰레기로 동물·인류 죽어도 환경부는 아랑곳 안 하네?
상태바
[찰칵, 포토뉴스] 1회용품 쓰레기로 동물·인류 죽어도 환경부는 아랑곳 안 하네?
'환경부 1회용품 사용 규제 철회 규탄 전국공동행동', 21일 18개 지역서 진행
서울지역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 및 퍼포먼스로 환경부 정책 퇴보 비판
  • 2023.11.30 08:57
  • by 이새벽 기자

'환경부 1회용품 사용규제 철회 규탄 전국공동행동(이하 전국공동행동)'이 지난 21일 18개 지역에서 기자회견 및 1인 시위 등을 진행한 가운데, 서울지역에서는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의 정책 후퇴를 비판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환경부 가면을 쓴 사신(死神)이 1회용품 쓰레기로 죽은 동물과 인류의 영정 사진 앞에서도 여전히 1회용품을 투척하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7일 환경부는 '일회용품의 계도기간 종료에 따른 향후 관리방안'으로 비닐봉투 과태료 부과 철회, 플라스틱 빨대 계도기간 연장, 종이컵 사용규제 철회 등을 발표했다. 

전국공동행동으로 모인 국내 여러 환경단체들은 환경부가 사실상 1회용품 사용규제를 포기했다고 보면서 ▲환경부에 1회용품 사용규제를 원안대로 시행 ▲1회용컵 보증금제 전국 시행을 요구했다. 

이연주 청년참여연대 사무국장은 "환경부는 왜 후퇴의 길을 고집하는가?"라며 "소비자로서 이야기한다. 다회용컵, 장바구니는 전혀 불편하지 않다. 진정 불편한 것은 시민을 쓰레기 산으로 몰아넣는 환경부의 안일한 정책"이라고 꼬집었다. 

안재훈 환경운동연합 활동처장은 "환경부는 오히려 국민들이 실천하는 것마저도 찬물을 끼얹는 정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 1회용품 관련 인식조사. ⓒ환경운동연합
▲ 1회용품 관련 인식조사. ⓒ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이 18일~19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여 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1회용품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차원의 규제 정책을 도입하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대한 답변으로 '동의한다'는 81.4%, '비동의한다'는 14.9%로 나타났다. ▲일회용 종이컵 및 플라스틱 빨대 사용 규제 정책에 대한 답변으로 '강화해야 한다'는 77.1%, '현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12.1% '완화해야 한다'는 10.8% ▲비닐봉투 사용 금지 또는 규제 정책에 대한 답변으로 '강화해야 한다'는 73.7%, '완화해야 한다'는 10.1%에 그쳤다.  

라이프인 열린인터뷰 독점기사는 후원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분들은 로그인을 하시면 독점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가 아닌 분들은 이번 기회에 라이프인에 후원을 해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새벽 기자
이새벽 기자
기자
중요기사
인기기사
  • (0731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62길 1, 1층
  • 제호 : 라이프인
  • 법인명 : 라이프인 사회적협동조합
  • 사업자등록번호 : 544-82-00132
  • 대표자 : 김찬호
  • 대표메일 : lifein7070@gmail.com
  • 대표전화 : 070-4705-7070
  • 팩스 : 070-4705-7077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45
  • 등록일 : 20147-04-03
  • 발행일 : 2017-04-24
  • 발행인 : 김찬호
  • 편집인 : 이진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소연
  • 라이프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라이프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