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에서 할머니와 숲속 언니들 이야기 들어볼래?
상태바
성수동에서 할머니와 숲속 언니들 이야기 들어볼래?
  • 2023.11.10 00:46
  • by 조은교 인턴기자

오는 19일까지, 서울 성수동에서 경남 함양 '고마워, 할매' 청년마을 관계안내소를 운영한다. 청년마을은 청년이 주도하여 지역살이, 창업 활동, 유휴공간 활용, 주민 교류 행사 등을 기획·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다. 

청년마을 관계안내소는 수도권 청년들에게 청년마을 사업을 홍보하고 경남 지역에서 활동 중인 청년들과 수도권 청년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마련되었다. 이번 행사에서 '고마워, 할매'는 청년들이 제작한 수세미, 앞치마, 수저 등 주방용품과 청년과 지역 할머니들이 함께 만든 밀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할머니가 숨겨둔 보물찾기'와 같이 다양한 즐길 거리도 준비하는 등 도시에서는 느끼기 힘든 시골 할머니의 온정으로 많은 청년의 관심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고마워, 할매'는 2022년에 선정된 청년마을로 경남 함양 현지 청년 3명과 인천, 경기 김포에서 온 외지 출신 청년 2명이 함께 운영하고 있다. 청년 오픈마켓 '모여랑'에서 청년들이 직접 만든 상품을 판매하고, 팝업 식당 '함무랑'에서 할머니와 만든 음식들을 선보이는 등 청년들이 지역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지난 9월과 10월에는 ▲충청북도 괴산군 '뭐하농스'와 ▲인천광역시 강화군 '강화유니버스'가 청년마을 관계안내소를 운영한 바 있다. '뭐하농스'는 청년의 농촌에서의 삶을 주제로 씨앗 심기, 농촌을 테마로 한 상품(샴푸바, 수첩) 전시, 재즈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당시 약 1,200명이 방문하여, "농사를 지으면서도 재미있게 살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강화유니버스'는 지역 청년들의 삶을 엿볼 수 있는 강연, 공연, 섬요가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강화 소상공인들이 만든 팬 상품(굿즈)을 전시했다. 지난 두 번의 행사로, 청년들의 농업에 대한 인식변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청년마을 사업을 지원하는 행정안전부 임철언 균형발전지원국장은 "청년들이 수도권을 떠나 지역에서 사는 것은 낯설고 쉽지 않은 일이다"라며 "행정안전부는 청년마을 사업을 통해 청년들이 지역에서도 꿈을 이루고 행복하게 살 수 있게 발판을 마련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라이프인 열린인터뷰 독점기사는 후원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분들은 로그인을 하시면 독점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가 아닌 분들은 이번 기회에 라이프인에 후원을 해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교 인턴기자
조은교 인턴기자
중요기사
인기기사
  • (0731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62길 1, 1층
  • 제호 : 라이프인
  • 법인명 : 라이프인 사회적협동조합
  • 사업자등록번호 : 544-82-00132
  • 대표자 : 김찬호
  • 대표메일 : lifein7070@gmail.com
  • 대표전화 : 070-4705-7070
  • 팩스 : 070-4705-7077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45
  • 등록일 : 20147-04-03
  • 발행일 : 2017-04-24
  • 발행인 : 김찬호
  • 편집인 : 이진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소연
  • 라이프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라이프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