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씨앗재단X아이쿱생협, 2억 8천만 원 전국 각지에 전달

한국사회적경제씨앗재단(이하 씨앗재단)은 2019년 한 해 동안 iCOOP생협(이하 아이쿱생협)과 추진한 나눔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씨앗재단과 함께하는 iCOOP 나눔사업'(이하 아이쿱나눔사업)을 통해 아이쿱생협 회원조합은 지역사회에 '일상적 나눔'을 실천하고, 씨앗재단은 '나눔 문화 확산'를 확산하고자 씨앗재단과 아이쿱생협 회원조합이 1:1 매칭 그랜트(Matching Grant) 방식으로 기금을 모았다.  

지난해 7년째를 맞은 아이쿱나눔사업은 100개 아이쿱생협 회원조합 중 86개 조합이 참여했고, 전국 각지에서 바자회, 플리마켓 등 나눔활동을 진행하며 재원을 모았다. 나눔기금의 총액은 284,835,877원, 이 중 씨앗재단은 131,423,030원을 지원하며 지속되는 경기불황 속에 지역사회에 대한 기여라는 협동조합 가치를 확산하기 위해 힘을 보탰다.

▲ '씨앗재단과 함께하는 아이쿱 나눔사업'에 참여해 이주노동자에게 생필품을 전달한 김포아이쿱생협 ⓒ한국사회적경제씨앗재단

아이쿱나눔사업은 홀로어르신, 지역아동센터, 장애복지관, 이주노동자 쉼터 등 지역 내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에 대한 후원에 집중했다. 지역단체와 협력하여 아우터(Outer), 분유, 난방비 등 기부처에서 필요한 생필품 등을 우선 지원하고, 아이쿱생협이 지향하는 개인과 사회의 '치유와 힐링'을 위해 우리밀국수, 쌀, 반찬, 김장김치 등 유기농 먹거리를 후원했다.

씨앗재단 관계자는 "지역에서 10년 이상 나눔 활동을 이어온 아이쿱생협 회원조합들이 많다. 이는 지역사회와 꾸준한 연대를 실천해 온 조합들이 자원봉사단과 나눔위원회를 운영하며 개인 조합원들의 지속적인 동참을 독려했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연대가 뒷받침되었기에 씨앗재단 후원금 또한 지역과 주민들의 필요에 맞게 전달될 수 있었고 나눔이 지속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씨앗재단은 2010년 12월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사회 양극화 현상 속에서 소외받고 있는 계층 지원, 유능한 인재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장학금 및 학술연구비 지원, 협동조합 및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원 사업 등 다양한 나눔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송소연 기자  sysong0612@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