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부산·울산·경남 사회적경제 박람회' 다음달 개최
▲ '부산·울산·경남 사회적경제 기업 박람회'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4일 한국마사회 부산경남지역본부에서 진행됐다. ⓒ 한국마사회

'부산·울산·경남의 사회적경제 기업 박람회' 업무협약식이 한국마사회 부산경남지역본부에서 4일 진행됐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협약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부산·울산·경남의 사회적경제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협약식에는 정형석 한국마사회 부산경남지역본부장, 조영복 사회적기업연구원 이사장, 문흥석 사회적협동조합 울산사회적경제지원센터 이사장, 신영규 모두의경제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등 4개 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구체적인 협약사항으로는 ▲부산·울산·경남 사회적 경제 기업 박람회 개최 등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업사업 추진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지원(홍보·마케팅, 제품 우선구매, 판로지원, 정보공유·네트워크 지원 등) ▲기타 지역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필요한 업무 협조 및 파트너쉽 유지 등을 담고 있다. 

이날 협약에 따라 '부·울·경 사회적경제 기업 박람회'는 다음달 26일~27일, 11월2일~3일 등 4일간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더비랜드 광장에서 개최된다. 마사회는 협약기관과 함께 이달 박람회 개최 조직위원회를 구성하고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정형석 한국마사회 부산경남지역본부장은 "정부의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마사회는 지역 내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 활성화와 사회적 가치증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박람회 공동준비위원장인 조영복 이사장은 "공공기관인 마사회가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서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확대를 바탕으로 시민사회와 만남의 장을 만들어가는 것은 매우 소중한 프로그램"이라며 "연구원은 마사회와 협력하여 말 산업과 연계한 사회적경제 비즈니스모델 발굴에도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소연 기자  sysong0612@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