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지역소식
강남 SRT 수서역에 '사회적경제 마켓' 열린다
이달 19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강남구 수서역에서 강남구 +SRT 사회적경제 마켓이 열린다. ⓒ 강남구

강남구가 본격적으로 사회적경제 활성화 및 관련 생태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강남구는 이달 19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SRT 수서역에서 '강남구+SRT 사회적경제마켓'을 연다.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상설 특판 홍보를 겸한 마켓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9월에는 도산대로 128에 '사회적경제 육성·지원센터'를 개소한다.

수서역 1층에 다음달 1일까지 홍보관을, 15일까지는 판매관을 운영한다. 7월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강남구 사회적경제조직 14개 기업(▲자개액세서리(재이공예협동조합) ▲정화식물·아로마향초(녹색발전소곳곳협동조합) ▲영어책(잉쿱영어교육협동조합) ▲수제잼‧과일청(더살림먹거리 등)의 20여개 상품이 홍보‧판매된다. 판매물품 외에도 참여기업의 홍보 영상과 책자, 이벤트 등이 마련된다.

윤태조 일자리정책과장은 "사회적경제기업은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이나 지역서비스 제공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면서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영향을 미친다. 강남가 가지고 있는 인프라를 활용해 판로개척 등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남구는 관내 사회적경제의 정확한 실태 파악을 위해 관련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며 이를 통해 해당 업체들의 현황 조사를 하고,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사회적경제 관련 대책 수립할 예정이다.

 

송소연 기자  sysong0612@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