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지역소식
‘성곽예술제’로 만나는 도시재생8월1일~8월 10일까지 전시회 열어

서울시와 한성대학교, 성북구가 오는 8월 1일부터 10일까지 ‘문화특성화 캠퍼스타운 사업’의 일환으로 ‘성곽예술제’ 전시회를 개최한다. 서울시-한성대-성북구는 지역협력과 지역재생을 목적으로 성북구 삼선권 성곽마을 내 거점공간을 활용, 마을의 예술자원 발굴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캠퍼스타운 조성사업은 서울시가 대학과 지역의 협력적 관계를 통해 쇠퇴한 대학가를 지속가능한 창조가로 조성하기 위하여 13개 대학이 자치구와 공동으로 2017년 5월부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성대학교 교외 기숙사 공간을 예술가를 위해 리모델링하여 제공하고, 서울시가 지역 문화 발전을 위해 만든 마을 내 주민공동이용시설을 활용하여 개인 창작활동과 지역연계 창작활동 등을 진행한다.

한성대 캠퍼스타운 사업단의 예술가 레지던시는 성곽마을의 예술자원 발굴과 지역경제 재생을 도모하기 위한 문화예술 창작프로그램으로 작년부터 10명의 예술가를 지원하고 있다.

‘성곽예술제’에서는 예술가 레지던시 참여 작가의 1년간의 최종 결과물을 선보인다. 최종결과 보고전에는 서지혜, 오충훈, 윤세열, 이명훈, 이수빈, 이주영, 이태현, 정슬기, 표현우 9명의 작가가 1년여의 시간동안 성북구 삼선동 일대와 성곽마을을 중심으로 활동하며 영감을 얻은 작품들을 전시한다. 또한, ‘성곽예술제’에서는 예술가 레지던시 최종결과 보고전 뿐만 아니라, 독일 드레스덴 조형예술대학의 예술가 초청전 역시 함께 진행된다.

초청 작가는 드레스덴 조형예술대학의 Eberhard Bosslet 교수를 비롯해 조형예술 분야의 다양한 작품세계를 가진 작가 9명이다. 이들은 한국에 와서 느낀 예술적 영감을 자신만의 방법으로 구현하고 전시한다. 드레스덴 조형예술대학은 유럽 내에서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예술대학으로 카스파르 프레드리히, 오토 딕스 등을 배출했다.

이번 전시는 8월 1일부터 8월 10일까지 진행되며, 주중 주말과 관계없이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제1전시장인 한성대학교 A&D 갤러리(성북구 삼선교로16길 116)에서는 예술가 레지던시 최종결과보고전의 작품이 전시되고, 제2전시장 369예술터(성북구 삼선교로4가길 11)에서는 독일 작가초청전이 진행된다. 전시 관람은 무료이다.

전세훈 인턴기자  vision7025@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세훈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