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지역소식
지방선거 모든 후보들, 사회적경제 정책에 협약하다동작구 사회적경제네트워크, 31명 지방선거 후보들 찾아가 정책협약 맺는 성과

사회적협동조합 동작구사회적경제네트워크(이하 동사넷)는 613지방선거를 맞아 31명의 지방선거 후보들에게 사회적경제 관련 5대 정책제안 협약을 이끌어 내는데 성공했다.

동사넷은 지방선거에서 사회적경제에 대한 후보들의 관심을 촉구하고 당선되면 적극적으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힘써달라는 요구를 담아, 지방선거 후보자들을 다 찾아갔다. 28명의 구의원 후보, 3명의 구청장 후보에게 이 상황을 알리고 동작구에 필요한 사회적경제 정책을 제안했다. 

동작구사회적경제네트워크는 지방선거 후보들에게 사회적경제 5대 정책을 제안했다. ▲ 공무원이 바뀌더라도 사회적경제가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사회적경제기본계획 수립, 당사자 조직들이 참여하는 민관거버넌스 정책 협의기구인 '사회적경제활성화위원회' 구성 ▲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 사회적경제 통합 전담부서 설치 및 확대·강화 ▲ 사회적경제 활성화의 기조 ▲ 지역기금의 조성과 운영 ▲ 지역공동체 회복을 위한 통합지원기관 설치와 운영 등이다. 

정책을 제안하고 후보들은 만나는 과정에서 발품도 팔았다. 동사넷 관계자는 "모든 후보를 찾아가는 길은 쉽지 않았다. 우선 후보자들 연락처 찾기가 어려워 페이스북, 구글, 후원회 등을 검색해 겨우겨우 찾았다. 막상 만났지만 사회적경제, 사회적 가치에 대한 개념이 없어 답답하기도 했다."며, 소회를 밝혔다. 정부는 사회적경제를 국정과제로 삼고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지역 바닥까지 미치기에는 아직 시간이 필요한 대목이다. 

동사넷은 후보자 한 명 한 명을 찾아가 설명하고 설득했다. 끈질긴 노력 끝에 구의원 후보 27명 전원(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무소속, 민평당 후보 사퇴)과 구청장 후보 2명(민주당, 바른미래당)이 사회적경제 정책 협약서에 서명했다.

사진제공=동작구사회적경제네트워크

또 다른 동사넷 관계자는 "정책을 제안할 때는 특정 정당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는 것이 중요하다. 중앙당과 상관없이 구의원들은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밖에 없다. 사회적경제 주체들은 뒤에만 있으면 안 된다. 사회적경제가 지역에 뿌리내리려면 사회적경제 주체들이 정책을 적극적으로 제안하고 의제를 형성해 지역에 공론화시키는 작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영식 서울사회적경제네트워크 사무국장은 "단순한 정책 제안 수준을 넘어 선거 캠프의 공약 개발 단계에서부터 사회적경제 주체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공약 실현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동작구사회적경제네트워크가 모범사례"라고 추천했다.

공정경 기자  jjkong93@hanmail.net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정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