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정책동향
서울시, 사회적기업-비영리기관 일자리 매칭대회 열다중장년층에게 제 3섹터에서 일할 기회 주어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지난 4일과 5일 서울 은평구 서울시50플러스 서부캠퍼스에서 '50+펠로우십 매칭데이'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퇴직 후 제3섹터에서 활동하기를 원하는 중장년층과 이들의 전문성·역량을 필요로 하는 비영리 공익단체·사회적경제기업을 연계해주는 행사였다. 

50+NPO 매칭데이 현장


'50+펠로우십 매칭데이'는 50+펠로우십 지원자들이 앞으로 활동하게 될 기관과 직무에 대한 실질적인 탐색을 통해 참여기관· 기업에서의 활동지속률을 높이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다. 여기서 말하는 '펠로우(Fellow)'는 정식 고용은 아니지만 전문성이 요구되는 직무나 프로젝트에 유급으로 채용되는 것을 뜻한다. 미국 등에서는 이런 형태로 중장년층이 비영리단체 등에서 일할 수 있도록 돕는 앙코르 커리어 프로그램이 활성화돼 있다.

50+펠로우십 매칭데이는 참여기관 및 기업 담당자 와의 1:1 상담, 펠로우십 코디네이터와의 직무 상담 등으로 진행됐다. 4일은 50+SE펠로우십 매칭데이로 신나는조합·한화생명보험(주)와 함께 개최하며 루트에너지 외 43개 기업과 SE펠로우십 지원자 56명이 참석해서 핵심 사업·업무·구성원 등에 대한 소개와 상담 시간을 가졌다. 5일은 50+NPO펠로우십 매칭데이로 서울시NPO지원센터와 협력하여 개최하며 꿈터 작은 도서관 외 15개 기관과 NPO펠로우십 지원자 32명이 참석해 참여단체 소개 및 1:1 상담, 네트워크 파티 등을 진행했다.

펠로우십 매칭데이 포스터


최종 합격자는 앙코르커리어 교육, 제3섹터 분야 이해, 직무역량 강화 등 35시간의 통합 직무교육 후 서울시 소재 비영리 공익단체(NPO) 및 사회적경제기업(SE)에서 5개월 간 월 57시간 동안 활동하며, 월 최대 52만 5,020원의 활동비를 지원받게 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이경희 대표이사는 "50+펠로우십은 퇴직 후 일자리와 보람을 추구하는 50+세대에게 적합한 한국형 앙코르커리어 모델"이라며 "이번 매칭데이가 50+세대와 서울시 비영리공익단체 및 사회적기업의 동반 성장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세훈 인턴기자  vision7025@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세훈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