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도지사, '고향사랑기부제' 인증 챌린지로 오세훈 서울시장 지목
상태바
김동연 경기도지사, '고향사랑기부제' 인증 챌린지로 오세훈 서울시장 지목
  • 2023.02.16 10:56
  • by 이새벽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고향사랑기부제 챌린지 인증 사진. ⓒ경기도
▲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고향사랑기부제 챌린지 인증 사진. ⓒ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고향사랑기부제의 성공적인 정착과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고향사랑기부제 릴레이 챌린지에 16일 동참했다.

김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고향사랑기부, 함께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고향 음성·천안과 경기도 오산·구리, 힘을 합친 전라북도에 기부했어요"라는 인증 챌린지 판넬을 든 사진을 게시했다.

"김관영 전북도지사께서 '고향사랑기부제 인증 챌린지'에 (저를)지목해 주셨습니다. 기쁜 마음으로 동참합니다"라고 참여 배경을 밝히면서 "저는 지난 1월 6일 경기도 남·북부의 오산과 구리, 제가 태어나고 자란 충북 음성, 아내를 대신해 충남 천안에 기부했고, 1월 17일 상생협력을 체결한 전라북도에도 기부했습니다"라고 기부 지역과 관련 사연을 전했다.

이어, "여러 고민 긑에 다음 챌린지에 오세훈 서울시장님과 김미경 대표님을 지목합니다. '고향사랑기부제' 홍보에 함께 동참해주고 계신 서울시 오세훈 시장님과 '김미경TV' 김미경 대표님의 화답을 기대합니다"라며 다음 릴레이 동참자를 지목했다.

김 지사는 지난달 17일 전북도청에서 김관영 전북도지사와 '경기·전북 상생발전 합의문'을 체결하며 서로의 지역에 고향사랑 기부를 한 인연이 있다.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된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자신의 주민등록상 거주지를 제외한 다른 지방자치단체에 기부하고, 지방자치단체는 기부금으로 고향사랑기금을 조성해 취약계층 지원·청소년 지원 등 주민복리 증진에 사용할 수 있는 제도다. 

개인은 연간 500만 원까지 기부할 수 있으며, 기부금의 30% 이내에서 지역 특산품 등 답례품을 제공받을 수 있다. 또한 10만 원 이하의 기부금은 전액 세액 공제되며, 초과분에 대해서는 16.5%를 공제받을 수 있다.

고향사랑이음 누리집을 통해 기부금 기탁부터 답례품 선택까지 한 번에 신청할 수 있으며, 온라인 접근이 어려운 도민은 전국 농협에서도 기부금을 접수할 수 있다.

라이프인 열린인터뷰 독점기사는 후원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분들은 로그인을 하시면 독점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가 아닌 분들은 이번 기회에 라이프인에 후원을 해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새벽 기자
이새벽 기자
기자
중요기사
인기기사
  • (0731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62길 1, 1층
  • 제호 : 라이프인
  • 법인명 : 라이프인 사회적협동조합
  • 사업자등록번호 : 544-82-00132
  • 대표자 : 김찬호
  • 대표메일 : lifein7070@gmail.com
  • 대표전화 : 070-4705-7070
  • 팩스 : 070-4705-7077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45
  • 등록일 : 20147-04-03
  • 발행일 : 2017-04-24
  • 발행인 : 김찬호
  • 편집인 : 이진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소연
  • 라이프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라이프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