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지역소식
서울시, 구의역 일대 도시재생 참여 업체 모집

 

▲ 도시재생활성화계획 대상지역 ⓒ서울시

침체돼 있던 구의역 일대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이 시작된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구의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위해 참여 업체를 모집한다.

서울시는 11일 "구의역 인근 18만㎡에 대한 도시재생에 착수해 공공기관 이전으로 침체된 상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인근 '첨단업무지구' 개발과 연계해 지역상생을 이끌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계획에는 5년간 마중물사업비로 200억 원이 투입된다. 

서울시는 광진구 구의역 일대의 밑그림에 해당하는 법정계획인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서울 동북권 8개 자치구 가운데 도시재생 분야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돼있던 광진구 내 첫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이다. 

구의역 일대는 '2030 서울플랜'과 '2030 서울생활권계획'에서 정한 중심지(구의지구중심)다. 지난 2017년 3월 서울동부지방법원이 송파구 문정동으로 이전하면서 주변 상권이 쇠퇴함에 따라 서울시는 작년 11월 이 일대를 '중심지시가형(지역의 특화된 산업, 상업, 역사문화자원 등 지역자원을 활용한 지역경제 활성화 목적) 도시재생활성화지역'(도심상업육성형)으로 선정했다.

'구의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에는 서울동부지방법원이 이전하면서 침체됐던 ‘음식문화거리’를 활성화‧명소화하기 위한 인프라 확충 등의 방안이 담길 예정이다. 

도시재생 지역의 임대료 상승으로 기존 상인(임차인)이 쫓겨나는 젠트리피케이션(둥지 내몰림) 방지를 위한 '상생협의체'도 임대인, 임차인, 주민 등이 참여하는 거버넌스로 운영한다. 특히, 인접한 자양1구역 KT부지 내 '첨단복합업무지구' 개발과 연계해 5G 관련 첨단산업의 기술 시험장인 테스트베드 조성도 추진한다. 관련 스타트업 기업과 창업가들을 이 일대에 유치해 첨단산업 창업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시 예산이 투입되는 마중물 사업뿐만 아니라 중앙부처 협력사업, 자치구 사업, 민간투자사업이 활성화지역 내에서 함께 연계되도록 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구의역 배후의 저층주거지에 대한 주거환경 개선방안도 함께 마련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구의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추진한다. 참여 희망 업체는 12일~14일 서울시 동북권사업과에 제안서 등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최종 업체는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선정된다.

제출서식 등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 나라장터를 확인하거나 서울시청 동북권사업과에 문의하면 된다. 서울시는 내년 7월까지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관련 절차를 거쳐서 내년 9월부터 마중물사업에 본격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김정란 기자  inat82@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