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전주시, 반값생활비 도시 실현을 위한 공유경제 시범사업 공모
ⓒ전주시

전주시가 공유경제 활성화를 통한 반값생활비 도시 만들기에 나선다.

자녀를 키우는 여성들로 구성된 전북맘스홀릭 공동체는 지난해 반값 양육비를 실현하기 위해 이유식 재료와 핸드메이드 제품, 육아용품 등을 이웃과 나누었다. 또한 전주시공동체협의회는 홀로 밥을 먹는 청년들을 위해 간편 요리 교실을 운영하고, 핸드메이드 공예품을 전시실 '온두레 창'에 전시했다. 시는 이처럼 공간과 물건, 재능, 지식 등을 이웃과 나눠 쓰는 공유경제를 활성화시켜 반값생활비 도시를 만들기 위해 공유경제 시범사업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공유경제 시범사업은 공익활동을 주목적으로 하는 법인 및 단체가 공간 공유, 물건 공유, 정보 및 지식 공유, 재능 나눔·기부 등을 통해 주민에게 편익이 돌아가도록 하는 사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21일까지 공유와 협력을 통해 공간·물건·정보·재능 등 자원의 활용도를 높이는 공유경제 시범사업에 참여할 법인 또는 단체를 공개 모집한다. 이후 3개 내외의 단체를 선정해 총 1,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선정된 법인·단체들은 오는 3월부터 12월까지 스스로 계획한 공유경제 시범사업을 실천하게 된다.

단, ▲전년도에 동일하거나 유사한 사업 계획으로 다른 정부기관이나 지자체로부터 보조금을 받은 경우 ▲사업 활동 또는 수혜 지역이 전주 지역이 아닌 경우 ▲특정 정당 또는 선출직 후보를 지지하는 단체인 경우 ▲사업 내용이 특정 종교의 교리 전파를 목적으로 하는 사업 ▲회원의 단순 단합이나 친목을 위한 사업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해 공유경제 시업사업을 통해 ▲공유공간 온두레 창작소 운영 ▲출산육아용품 공유 및 재능나눔 ▲별사람, 별물건, 별공연과 함께하는 2019 공유경제 별별마켓 운영 등 총 3개 사업을 추진했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장은 "공유경제를 기반으로 공간·물건·재능·지식 등 유·무형 자원을 함께 나누고 활용해 반값생활비 도시 전주를 실현시키기 위한 공유경제 시범사업이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이 사업이 사회적경제를 지향하는 전주의 미래 비전을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지난 6일 ▲건강한 사회적경제 생태계 기반 강화 ▲사회적경제 가치 시민 확산 ▲소통협력공간 기반 시민참여 사회혁신 활성화 ▲행복한 공동체 발굴 및 확산 ▲공동체 네트워크 구축으로 주민 참여확대 ▲공동체 지속가능성 확보 ▲주민이 체감하는 도시재생 ▲사람 우선의 시민생활 기반 강화 등 사회적경제·공동체·도시재생 분야 8대 추진전략을 제시하며 사회연대의 시너지 효과를 제고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했다.

노윤정 기자  leti_dw@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