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사회혁신
금오공대, '2020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창업지원기관' 선정
▲ 금오공과대학교 심볼마크.

금오공과대학교가 '2020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창업지원기관'으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창업지원기관은 혁신적인 창업 아이디어로 문제를 해결하는 예비 사회적기업가를 육성하기 위해 창업 공간 및 전문 인력을 갖추고 창업 인큐베이팅을 지원하는 역량 있는 기관을 선정·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고용노동부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주관하며, 금오공대는 지난해에도 이 사업에 선정돼 11개 창업팀을 육성했다. 이 중 3개 창업팀이 예비 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금오공대는 창업지원기관으로써 창업팀 발굴·선정, 창업 공간 제공, 전문 멘토링 및 경영 자문, 사업성과 관리를 통해 창업 지원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예정이다.

모집 부문은 '창업준비팀'과 '초기창업팀(2020.1.21. 기준, 2년 미만의 창업기간)'으로 나뉜다. 단, 창업준비팀은 사업대상자로 최종 선정돼 협약을 체결하면 협약기간 내에 창업을 해야 한다. 선정된 팀은 1000만원부터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금이 차등 지급되며, 금오공대가 보유한 네트워크를 활용한 판로 지원도 가능하다.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참여 신청은 오는 21일까지 사회적기업통합정보시스템 사이트에 온라인 신청 또는 금오공대(벤처창업관 313호) 방문 접수를 통해 가능하다.

허장욱 금오공대 창업원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될 것"이라며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사회적기업을 추구하는 기술제조 창업팀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윤서 기자  yyooo0@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윤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