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정책동향
광주광역시, 내년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최지 선정
▲ 광주광역시가 2020년 사회적경제 통합박람회 개최지로 선정됐다. ⓒ광주광역시

2020년 광주에서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통합박람회'가 열린다.

광주광역시는 3일 "기획재정부가 시행한 2020년 '제3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통합박람회 개최지 공모'에서 서류심사와 현장실사를 거쳐 개최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통합박람회'는 전국의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및 자활기업이 사회적경제 기업의 생산제품과 서비스를 전시 홍보하는 행사다. 행사는 내년 7월 중에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 일원에서 열리며, 전국 사회적경제 관계자와 시민 등이 참가한 가운데 350여 개의 사회적경제 및 정책 홍보 부스와 부대행사 등이 열릴 계획이다.

광주시 측은 "특히 2020년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해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현장과 무등산 국립공원 등 지역 자원을 활용한 특별프로그램, 사회적가치를 주제로 한 특별전시관, 공공구매 대규모 협약식 등 차별화된 박람회 개최안을 제시해 개최지 선정의 성과를 이끌어냈다"고 자평했다.

광주시 관내 사회적경제기업은 11월 말 기준 1116개(사회적기업 166개, 마을기업 60개, 협동조합 842개, 자활기업 48개)로 업종은 제조업, 시설관리업, 도‧소매업,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 등으로 다양하다.

구종천 광주시 일자리정책관은 "광주에서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통합박람회'를 반드시 성공시켜 대한민국 사회적경제의 '새로운 도약의 장'을 열겠다"며 "이를 계기로 사회적 가치를 우선하는 사회적경제가 활성화되고 착한소비가 확산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 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통합박람회는 지난 7월 대전에서 개최됐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사회적경제 정부 정책 10년차를 맞아 현장을 직접 찾아 화제가 된 바 있다

김정란 기자  inat82@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