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사회적금융
공공부문·은행, 3분기까지 사회적경제기업에 7천억 공급올해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3329억원…연간목표 초과 달성
ⓒ금융위원회

공공부문과 은행권이 올해 3분기까지 사회적경제기업에 7,000억 원에 달하는 자금을 공급했다. 공공부문은 올해 설정한 목표액을 이미 초과했으며, 은행권 역시 전년도 전체 실적을 웃돌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7일 서민금융진흥원에서 2019년도 제3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고 사회적금융 공급 실적을 평가하고 기관별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2019년도 공공부문 자금 공급 계획' 대비 실적을 평가하고, 은행권의 3분기 사회적금융 추진 실적을 점검했으며, 신용정보원 내 사회적경제기업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2019년도 사회적금융 중개기관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공공부문은 3분기까지 사회적경제기업 1,578개 사에 3,329억 원의 자금을 공급하여 연간목표액(3,230억 원)을 초과 달성했다. 특히 신용보증기금(연간목표 1,000억 원·1,061억 원 달성), 기술보증기금(연간목표 700억 원·780억 원 달성), 새마을금고(연간목표 10억 원·30억 원 달성) 등이 공급한 자금은 올해 설정한 목표액을 크게 상회하고 있으며, 하위펀드의 적극적인 투자 집행으로 한국벤처투자(연간목표 220억 원·416억 원 달성)와 한국성장금융(연간목표 200억 원·210억 원 달성)의 총 공급 자금은 목표 대비 149%를 달성했다.

은행권은 올해 3분기까지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해 총 2,515건, 3,542억 원의 자금을 공급했다. 금액 기준으로 전년도 전체 실적인 3,424억원보다 103.5% 증가한 것이다. 기업 유형별로 살펴보면, 사회적기업에 대한 지원이 2,552억 원으로 전체 지원 금액의 72.1%를 차지하며 협동조합은 24.6%에 해당하는 872억 원, 마을기업과 자활기업은 각각 86억 원(2.4%)과 32억(0.9%) 원을 지원받았다.

공공부문과 은행에서 공급한 자금은 3분기까지 총 6,871억 원으로 7,000억 원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또한 지난 9월 신용정보원 전산망에 사회적경제기업 데이터베이스가 구축됐다. 해당 데이터베이스에는 사회적금융협의회에 참여한 기관 중 대출·보증 기관 및 17개 은행의 기업 개요, 기업신용공여정보, 사회적경제기업 인증 유형 등의 정보가 담겨있다. 더불어 10월 말 기준으로 총 5,037건의 사회적경제기업 여신보유내역을 등록해 정보량을 확대했다.

지난 9~10월 진행한 2019년도 사회적금융 중개기관 실태조사 결과 역시 이날 행사에서 공개됐다. 올해 실태조사는 총 21개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이루어졌으며 기관현황(기관형태, 사업분야), 재무현황(사업장 소유형태, 인력현황 등), 주요사업(대출상품, 운용절차) 등을 파악했다. 또한, 중개기관 데이터베이스를 개편하여 기관명과 소재지, 연락처 등 개략적인 정보만을 제공하던 기존 시스템에 개별 중개기관이 지원하는 사회적경제기업 유형 및 대출 한도를 공개 항목에 포함시키는 등 사회적경제기업이 중개기관을 탐색하기 용이하게 만들었다.

금융위원회는 앞으로도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운영하며 사회적금융을 안착시키는 데 일조하고, 자금 공급 현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협의회 참여 기관들과 함께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노윤정 기자  leti_dw@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