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신보, 2년간 523개 사회적경제 기업에 902억 보증

신용보증기금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초 전국에 사회적경제 전담팀 8개를 신설하고 2022년까지 사회적경제기업에 5천억원의 신용보증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보증공급 실적이 2017년 180개 기업, 158억원에서 2018년 680개 기업, 1,077억원, 올해 8월말 기준 523개 기업, 902억원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다.
 

▲ 신용보증기금은 비알인포텍(경기도 시흥)을 방문해 사회적경제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 신용보증기금


지난 18일 신용보증기금은 사회적기업 시흥시 비알인포텍(경기도 시흥시)을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시간을 가졌다. 비알인포텍은 CCTV를 제조하는 사회적기업으로, 전체 종업원의 절반에 가까운 23명을 장애인 등 취약계층으로 고용해 이들의 자립을 돕고 있다. 

특히 고용한 장애인 대부분이 고용을 꺼리는 중증발달장애인이다. 업체관계자에 따르면 제조공정상 첨단기술을 요구하는 부분이 있지만, 반복 작업 등 일부 공정에서는 장애인들도 높은 업무 숙련도를 보인다고 한다.

이처럼 사회적경제기업은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거나 지역사회에 공헌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동시에 재무적인 지속성도 갖추고 있는 조직으로, 사람중심의 경제와 포용적 성장을 실천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오상록 비알인포텍 대표이사는 "사회적경제계에 자금지원이 많아지고 있지만, 아직 혜택을 받지 못하는 기업이 많으므로 사회적경제의 활성화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신보는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다양한 금융·비금융 지원뿐만 아니라, 사회적가치 표준 평가모형을 구축해 유관기관에 공개하기로 하는 등 사회적금융의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노력도 해나가고 있다"며 "신보는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가 우수한 기업이 원활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고객의 니즈와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소연 기자  sysong0612@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