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쓰레기 문제를 문화적으로 푼다 … 소셜벤처 '수퍼빈'

우리는 일상에서 얼마나 많은 쓰레기를 보고 지나칠까? 넘쳐나는 쓰레기는 줄여야만 답이고 버려지는 쓰레기의 가치는 정말 '0'인 것일까. 

▲ 2015년 설립된 소셜벤처 기업 수퍼빈 ⓒ수퍼빈

이 질문에 대한 해답을 소셜벤처 기업인 '수퍼빈(SuperBin)'이 제시한다. 

2015년 설립된 수퍼빈은 쓰레기가 버려지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의 재활용 활동에 대해 경제적 보상을 해서 "쓰레기도 돈이다"는 인식을 심어준다. 더불어 회수된 플라스틱과 캔의 운반-물류관리까지 실시하고 있다. 

똑똑한 쓰레기통 '네프론'을 만드는 수퍼빈(SuperBin)

수퍼빈은 인간이 사용하는 제품들이 재활용, 선순환되는 순환경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인공지능(AI)기술,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기반의 환경을 구축해 '순환자원 회수로봇 네프론'을 개발했다.

한국은 분리수거 선진국이라 불릴 만큼 시민들의 실천이 투철하다. 하지만 기껏 분리수거해서 버린 쓰레기는 다시 하나로 합쳐지고 재활용 센터에서 파봉돼 인간의 손으로 다시 '진짜 재활용 가능한' 것만 분리된다. 우리의 기준으로 분리를 해놓은 것과 실제 재활용될 수 있는 것과는 오차가 크다. '네프론'은 아파트 관리아저씨들이 관리를 해주는 것 처럼 배출단계에서부터 재활용이 가능한 것만 수거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다.

▲ 수퍼빈이 만든 순환자원 회수기 '네프론' ⓒ수퍼빈

네프론에 들어가는 재활용 가능한 쓰레기는 페트병과 철·알루미늄 캔 등이다.

페트병과 철·알루미늄 캔을 네프론에 투입하면 딥러닝(deep learning) 알고리즘에 의해 재활용 가치가 있는 쓰레기라 판단될 경우 회수된다. 회수된 종류에 따라 페트병은 5~10포인트, 캔은 7~15포인트로 사용자 아이디에 적립돼 2000포인트부터는 현금으로 교환가능하다.

이렇게 네프론을 통해 분리된 페트병과 캔은 1kg당 200원~1000원의 가격으로 재활용 업체에게 판매된다. 플라스틱은 플레이크(Flake)나 펠렛(pellet)으로 가공된 뒤 옷, 신발, 가방을 만들 수 있는 섬유물질로 화학처리 된다. 수퍼빈이 재활용 업체에게 판매하는 플라스틱 또는 캔은 가정에서 분리 배출된 쓰레기보다 깨끗하기 때문에 높은 순도율 자랑한다. 

쓰레기문제, 문화적으로 푼다.

2016년 기준 한국인의 1인당 연간 플라스틱 소비량은 98.2㎏으로 프랑스와 미국을 제치고 1등이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수퍼빈은 최근 대두되고 있는 쓰레기 문제를 문화적으로 풀고 싶다고 말한다. 이때 문화적으로 푼다는 것은 사람들의 인식을 바꿔서 행동을 바꾼다라는 것이다. 결국 쓰레기에 대한 사람들의 관점을 바꾸는 것이다.

▲ 마포구 연남동에서 이달 5일까지 운영된 쓰레기마트 전경 ⓒ수퍼빈

수퍼빈이 추진한 쓰레기마트는 캔과 페트병으로 쇼핑이 가능한 마트로 6월 28일부터 9월 5일까지 운영됐다. 쓰레기마트는 "쓰레기는 돈이다. 재활용은 놀이다."라는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일명 핫플레이스라고 불리우며 쓰레기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는 연남동에 자리 잡게 됐다.

방문자는 가져온 캔과 페트병을 현금가치로 바꿔 환경파괴 없이 지속가능한 제품을 생산하는 ▲플리츠마마 ▲119레오 ▲리와인드 ▲쿠엔즈버킷 ▲페이퍼팝 ▲새로 등 총 8개의 브랜드의 제품과 재활용율을 높이기위해 세계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코카콜라 ▲WWF 제품으로 교환할 수 있었다.

▲ (좌)'플리츠마마'의 파우치 (우)'새로'의 옷 ⓒ수퍼빈

특히, '플리츠마마'는 환경에 대한 올바른 태도를 지키며 살아가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해 지속가능한 삶의 방식을 제안한다. 플리츠마마의 가방은 페트병 500ml 16개로 만들어진다.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들어진 폴리에스터 원사인 '리젠'이 사용됐다. 세련된 주름 디자인의 가방과 파우치는 열처리나 화학처리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통짜임 방식으로 형성돼 자투리 원단도 발생하지 않을뿐더러 세탁시에 주름이 펴질 위험도 적다. 

'새로'는 패스트 패션의 영향으로 인해 멀쩡하게 버려지는 옷들을 다시 판매할 수 있도록 대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 수익을 판매자에게 일부 돌려줌으로써 환경호보와 자원절약에 기여하고 있다.

쓰레기마트를 방문한 방문객은 총 14,519명으로 하루 평균 140명이 다녀갔다. 네프론 투입 자원은 47,052개(캔 21,608개 / 페트 25,444개)로 한 사람이 2개의 쓰레기를 투입하고 간 셈이다. 이걸 왜 이제 알았지?라고 하며 마지막날까지 방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수퍼빈은 향후 네프론을 통해 모인 플라스틱과 캔을 모아 섬유물질 등으로 소재화하는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현재 네프론이 수거하는 단위보다 훨씬 많은 벌크 단위로 자원이 필요하다. 따라서 지자체 또는 관공서와의 협업으로 네프론을 사용할 수 있는 접점을 늘릴 예정이다. 또한 리어카를 끌고 다니시는 할머니, 할아버지들에게 자원을 통째로 받아 계량해 보상을 해주는 사업도 구상 중에 있다.

▲ 인천 국립생물자원관 기획전시실에서는 '돌고돌아 나에게' 전시가 진행됐다. ⓒ수퍼빈

한편, 인천 국립생물자원관은 수퍼빈과 함께 '돌고돌아 나에게'전시를 주최했다. 15일까지 진행된 전시는 유치원부터 초등학생 관람객을 대상으로 내가 버린 쓰레기가 잘 못 버리면 어떻게 나에게 영향을 미치는지, 일년에 내가 버리는 쓰레기의 양은 얼마정도인지, 내가 버린 쓰레기가 몇 년을 사는지 등 재활용을 놀이로 표현할 수 있는 문화적인 컨텐츠를 만나볼 수 있었다.

전윤서 기자  yyooo0@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윤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