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2019~2023년 국가재정운용계획 공개토론회' 개최
'▲ 2019~2023년 국가재정운용계획 수립을 위한 공개토론회'가 기재부, 한국조세재정연구원, KDI 공동으로 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렸다. 제1세션 참가자들이 혁신적 포용국가를 위한 재정정책방향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기획재정부와 한국조세재정연구원, 한국개발연구원(KDI)은 공동으로 8일 서울 소공동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2019~2023년 국가재정운용계획 수립을 위한 공개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2019~2023년 국가재정운용계획' 수립과 내년도 예산안 편성 과정에서 각계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고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는 ▲총괄 ▲혁신 ▲포용 등 3개 세션을 토론주제로, 학계 등 민간 전문가와 국책연구기관 연구원, 공공기관 관계자 등 총 200여명이 참석해 향후 재정정책방향 등에 대해 발표와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2019~2023년 혁신적 포용국가를 위한 재정정책방향'이란 소주제로 열린 제1세션(총괄)에서는 혁신과 포용이라는 정책적 가치를 동시에 구현하기 위한 재정정책을 논의했다.

장기적으로 국채 이자율 하락에 따른 국가채무 부담의 하락과 국민연금 적립금의 상승 추세를 재정정책 기조에 반영하고, 통합재정 관점에서 국민부담률과 국가채무 수준에 대한 재정정책 방향을 설정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4차 산업혁명 대비 신산업 육성'과 '미래 고용시장 변화 대비 일자리 지원 방향'이란 소주제로 열린 제2세션(혁신)에서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규제개혁·투자기반 구축 등의 정부 역할을 논의했다.

핵심 인재 양성·데이터 활용 등 소프트웨어 측면의 보강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사회적 신뢰를 기반으로 교육·규제·연구개발 시스템 등 사회 시스템 전반의 전환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경제성장 둔화와 고령화에 따른 노동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일자리 지원 방향도 논의됐다. 직접일자리 사업의 일자리 창출기능을 높이고 청년일자리의 질을 개선시키는 방안과, 산업구조·고용형태 변화에 따라 직업훈련 분야를 확대하고 고용서비스의 사각지대를 해소할 방안들을 공유했다.

'주거복지정책의 성과와 발전방향', '저출산 시대의 국내 이주민 사회통합 방안'이란 소주제로 열린 제3세션(포용)에서는 서민들의 주거안전성을 높이고 수요자 맞춤형지원을 제공하기 위한 주거복지정책을 논의했다. 

주거급여 기준임대료 현실화 및 지원대상 확대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가구의 임대료 부담능력을 고려한 임대료 체계 개편과 주거복지전담조직의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

이외에도 이주민 사회통합을 위한 국내체류 이주민과 결혼이민자 등을 아우르는 사회통합정책도 논의됐다. 노동 수요 충족과 인구감소에 대한 대응, 이민자 인권 보장 차원에서 이민자 통합정책의 필요성을 고려하여, 유입-체류-정착-통합의 전주기를 아우르는 포괄적 지원과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재정투자방향을 토론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에서 수렴된 전문가 의견 및 현장 목소리를 향후 재정정책에 적극 참고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2019~2023년 국가재정운용계획 및 2020년 예산안은 내달 3일까지 확정돼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이진백 기자  jblee200@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