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아이쿱생협, "사용한 플라스틱 모두 재활용합니다"


아이쿱생협이 '플라스틱 순환을 위한 세이프넷(SAPENet)의 약속'을 지난 5일 '2019년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에서 발표했다. 세이프넷의 플라스틱 재활용 정책의 상징이 될 플라스틱 재활용 화분도 처음 선보였다.
 


전 세계에서 한 해 동안 배출되는 플라스틱은 약 63억 톤(2015년 기준)이다. 이 중 단 9%만이 재활용 된다. 나머지 12%는 소각, 79%는 그대로 버려진다. 썩지 않고 미세하게 부서진 플라스틱은 깊은 심해부터 히말라야 산맥까지 존재하는데, 플라스틱 내에 포함된 각종 화학물질은 사람의 건강과 먹을거리 안전성을 위협하고 있다.

아이쿱생협은 그동안 구축해 온 친환경농업(생산)과 윤리적소비(소비)에 사회적 가치를 담은 폐기 방식을 더해 지속가능한 시스템을 확장했다. 이를 위해 ▲플라스틱 사용량 줄이기, ▲플라스틱 재활용하기, ▲플라스틱 사용량 저감 등 재활용 촉진 공익 캠페인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작년 한해 총 7종 제품(김 제품 1종, 생선 제품 6종) 포장에서 플라스틱 트레이를 제거해 사용량의 약 13,368kg(13톤) 감소시켰다. 앞으로도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일 수 있 는 방식으로 개선된 포장재 제품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플라스틱 병을 유리병으로, 비닐봉지를 종이 봉지로, 플라스틱 트레이를 종이 트레이로 교체하는 방식이다.

어쩔 수 없이 사용하는 플라스틱은 '사용한 만큼 재활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플라스틱 재활용 공방 '지구야 고마워(이하 공방)'가 2020년 괴산 자연드림파크에서 약 2,000평 규모로 문을 열 예정이다. 조합원 가정, 매장, 물류센터 등 아이 쿱생협 내에서 발생된 플라스틱은 수거되어 재활용 공방에서 화분, 의자 등의 제품으로 재탄생하 게 된다. 

공방의 주요 특징은 ▲재활용 종류별로 선별하지 않고 골고루 섞어 생산, ▲회수, 수거, 분류, 파쇄, 세척 등의 중간 과정 최소화, ▲재활용에 사용되는 에너지 기존보다 적게 사용, ▲공방은 모든 에너지는 재생 에너지(태양 에너지) 사용이다.
 

 

일반적으로 플라스틱은 최소 15단계의 과정을 거친다. 이 과정에서 비용이 높아 플라스틱 재활용 활성화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공방은 플라스틱 재활용 단계를 4단계로 축소해 재활용 비용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공방에서는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화분, 의자, 파레트, 라바콘(공사장 고깔) 등을 생산하고 더 많 은 활용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세이프넷(SAPENet)지원센터 경영지원팀 김영미 담당자는 "지난 20년간 파머스쿱, 협력 기업이 운영하는 구례자연드림파크, 괴산자연드림파크를 통해 윤리적 생산 시스템을, 전국 99개 아이쿱지역조합과 229개 매장을 통해 윤리 적 소비 시스템을 갖추는데 성공했다. 이 단단한 토대를 기반으로 '지구야 고마워' 공방은 생산-소비-폐기 3단계를 아울러 사회적-환경적 가치를 실현하는 사람 중심의 지속가능한 사회적경제 생태계 구축의 핵심이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송소연 기자  sysong0612@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