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따로 또 같이' 각자 역할하며 협력할 때 도시재생 성공!'도시재생 심포지엄'에 모인 중앙 지방정부 지역주민 등 다양한 도시재생 관계자들, 다함께 도시를 재생시켜야 한다 '한 목소리'

 중앙 지방정부 지역주민 활동가 학자 기업가 등 다양한 도시재생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다함께 도시를 재생시켜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지난 17일 서울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도시재생 심포지엄'에서는 도시재생을 대표하는 인사들이 모여 '함께 만드는 도시재생!'이라는 주제 하에 토론을 벌였다.

이날 이 자리에는 박원순 서울특별시장과 변창흠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이재광 HUG 주택도시보증공사 등 정부측 인사와 허성무 창원시장·김승수 전주시장 등 도시재생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는 지자체장들, 김종익 전국도시재생지원센터협의회 상임대표와 류장호 디센터 주식회사 대표·김도년 성균관대 교수 등 전문가·기업·학계의 도시재생 관계자들이 두루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도시재생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서 주체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모두 한목소리로 동의했고 이런 공감대 아래 이날의 심포지엄은 오전 오후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박원순 서울 시장.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이날 오전 발표세션에서 역사 중심, 공동체 중심, 생태계 중심의 개발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기존의 전면 철거형 도시 개발로는 역사적인 건물이나 거리를 보존할 수 없고, 기존에 형성된 도시 공동체 훼손을 피하기 힘들다"며 "기존의 토건 중심 개발에서 매력있는 공동체가 살아있고 역사와 전통을 잇는 도시개발 방식을 고민해야 할 때"임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또한 "과거 농로를 시멘트로 포장하는 농촌사업이 있었는데, 이 때문에 곤충이나 들짐승의 통로가 사라져 생태계가 파괴되었다"며 지역을 재생시킬 때 생태계에 대한 고려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변창흠 LH공사 사장.

변창흠 LH사장은 도시재생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 LH나 SH 같은 공공기관은 '공공디벨로퍼'로 역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디벨로퍼(부동산 개발사업자)는 설계 또는 건설 등 사업의 일부분만을 담당하는 것이 아니라 사업 발굴 기획 투자 금융조달 건설에서부터 운영 관리까지 부동산 개발의 전반을 담당하는 주체를 뜻한다.

변 LH사장은 "지역을 개발하고 재생하는 것은 지역의 가치를 올리기 위해서다. 그리고 그 가치가 유지되려면 개발 후에도 지속적으로 유지 관리가 이루어져야 한다. 그런데 민간 사업자들은 건설이 끝나면 그곳을 떠난다. 따라서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공공기관이 '공공 디벨로퍼'로 나서야 한다. 주민이 도시재생의 주체가 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민간이 감당하기 힘든 규모의 개발이나 재생에서는 공공 디벨로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변 사장은 "모든 주거지를 아파트로 만들 수는 없다. 그럴 필요도 없다. 하지만 구시가지 주민들도 아파트 주민 수준의 삶의 질은 누려야 한다. 주차장 공원 주민센터 무인택배 시스템 등을 마련해 줘야 한다. 이런 사업을 누가 할 것인가는 중요한 문제다. 리스크를 부담하고 선투자 해야하고 일시적으로 미분양을 떠안을 수 있는 여력도 있어야 하고 지속적인 관리도 가능해야 한다. 결국 공공 디벨로퍼가 이런 사업을 주도해야 한다. 동시에 지자체와 주민 다양한 관련 단체들이 협조하고 참여한다면 주민들이 삶의 질 향상을 체감할 수 있는 도시 재생이 가능할 것이다"라며 말을 마쳤다.

이재광 HUG 사장.

이재광 HUG 주택도시보증공사 사장은 "도시재생에 금융을 지원하는 공공기관장으로 도시 재생 사업의 성패는 자금조달이 좌우한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낀다"며 지난 4월에 시작한 '도시재생 특례보증' 및 '주택도시기금 융자', '모태펀드' 등을 소개하고, "도시재생 사업의 수익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모자(母子)리츠', '공간지원리츠' 등 신규 금융기법을 마련하여 도시재생 활성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이재광 사장은 지원 요건등이 까다로워 HUG로부터 금융지원을 받기 어렵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HUG는 정보공유 플랫폼 마련하고자, 금융지원에 관심이 높은 몇몇 지자체들과 업무협약(MOU)을 맺어 자금조달 방안 등을 협의하고 있다.지난해에는 도시재생 사업 예산이 6800억 원이었다. 그런데 사업이 본격화하지 않아 예산 일부는 집행이 안 됐다"며 "올해는 HUG의 도시재생 예산 6000억 원을 모두 집행하고 싶다. 많이 신청해 달라"고 말했다.

김세용 SH 사장.

김세용 SH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은 '스마트 시티', '컴팩트 시티', '공간 복지' 개념을 강조했다.

김 SH사장은 "아시아 국가들은 주로 IT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시티를 강조하고 있는데 네덜란드 등 북유럽 국가들은 기술을 복지와 결합시키는 복지형 스마트 시티를 추구하고 있다. 서울도 '소셜 스마트 시티'로 가야 한다"며 "서울 커피숖에서 이루어지는 활동들이 외국에 가면 대부분 공공도서관에서 이루어진다. '공간이 곧 복지'다. 스마트한 공간 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아이디어를 모으고 있다"고 했다.

또한 김 SH사장은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해 도시 외곽을 발전시키면서 도시를 팽창시키는 방법이 아닌 기존 공간의 가치 훼손을 최소화하면서 지속 가능하고 경쟁력을 높이는 압축(컴팩트)도시를 고민하고 있다"며 "도로 위에 집을 짓자고 얘기한 것은 이런 맥락이다. 도로 뿐 아니라 차고지, 철도차량기지, 공용주차장 등 유휴지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는 도시재생 선도사업 추진지역의 지자체장과 관련공기업과 기업 관계자 등 500여 명이 모였으며 오전에는 토론회 외에 모범적으로 도시 재생을 진행한 지차체에 대한 시상도 진행됐다. 오후에는 첨단 제조업을 통한 용산의 도시생태계 회복과 스타트업 지원을 통한 대전의 도시 재생 시도 등 다양한 도시재생 관련자들의 주제 발표가 이어졌다. 
 

김지현 기자  apollonian@hanmail.net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