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국유림 자원 활용 '사회적 가치' 실현 방안 모색'국유림을 활용한 사회적경제기업 육성 토론회' 13일 개최


산림청이 '국유림을 활용한 사회적경제기업 육성 토론회'를 13일 개최한다. 

강릉시 세인트존스 경포 호텔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지방청, 국유림관리소 등 현장 간부직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림분야 사회적경제기업 육성 제도의 모범사례와 성과를 공유하고 현장 개선 과제를 논의한다. 또한, 국유림 자원을 활용하여 산촌지역의 공동 이익과 일자리 창출 등 정부 혁신 과제인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한다.

사회적경제기업으로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 국유림영림단(산림경영단)의 공동산림사업도 특강을 통해 소개된다. 국유림영림단은 숲가꾸기 위주의 사업에서 벗어나 산불 진화 등 공적기능을 강화하고 수익 구조를 다변화를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임상섭 산림산업정책국장은 "지역사회와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국유림의 역할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지역 공동체 사업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사람중심의 산림자원순환경제'로 정책 방향을 전환하고 사회적경제를 통한 산림 일자리 창출, 산촌과 국유림을 활용한 지역 공동체 활력 제고, 도시 공동체 회복을 위한 찾아가는 정원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산림청은 기존 국유림을 대부·사용 허가 등으로 활용 중인 마을을 기업화해 사회적경제 주체로 육성하고 있으며, 올해 40개 이상의 사회적기업을 발굴하고 2022년까지 212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송소연 기자  sysong0612@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