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대구-경북-신보, 사회적경제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대구·경북의 사회적경제 기업의 자금 조달을 돕기 위해 신용보증기금이 매년 120억 원씩 2022년까지 480억 원의 자금을 신용보증한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사회적경제기업이 부담하는 보증료의 일부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대구시, 경상북도, 신용보증기금, 대구무한상사, 경북종합상사가 '대구·경북 사회적경제 금융지원 및 공공구매 업무협약'을 5일 체결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대구·경북 2천여 개의 사회적경제 기업들이 필요한 자금을 지원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사회적경제조직은 신용 및 담보능력이 취약해 자금 융통이 어려운 부분 중의 하나이다.

또 신용보증기금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구무한상사’와 ‘경북종합상사’를 통해 대구·경북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제품 및 서비스를 우선 구매키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시·경북도·신용보증기금 간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의 금융 부담이 크게 줄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고, 대구와 경북의 사회적경제기업을 발굴·지원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사회양극화 해소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소연 기자  sysong0612@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