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정책동향
700여개 공공기관 데이터 한 곳에서 … '국가데이터맵' 서비스공공데이터 소재 및 연관관계를 시각화한 '국가데이터맵' 서비스 개시
 △공공데이터포탈 홈페이지(https://www.data.go.kr) 화면

앞으로는 700여개 공공기관의 공개 가능한 데이터를 공공데이터포털(data.go.kr)내 '국가데이터맵' 서비스를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3일 정부가 가진 공공데이터의 개방·활용해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범정부 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데이터의 생산단계에서부터 이를 표준화하고, 품질점검을 거쳐 개방하기 위한 사업이다.

현재도 공공데이터포털에서 공공기관이 개방하는 2만8천여개의 개방 데이터를 다운받거나 오픈API 형태로 제공받을 수 있지만, 원하는 데이터를 어느 기관이 어떠한 형태로 갖고 있는지 검색하기가 쉽지 않았다. 

이에 앞으로는 공공기관이 관리하는 모든 메타데이터(데이터의 구조, 속성, 특성, 이력 및 용어 등이 표현된 자료)를 범정부 데이터플랫폼에 있는 메타관리시스템으로 통합 관리하고, 수집된 메타데이터는 공공데이터의 소재정보 및 데이터간 연관관계를 시각화한 국가데이터맵을 통해 국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국가데이터맵을 통해 원하는 데이터를 쉽게 검색함은 물론, 시각화된 연관데이터 자료를 통해, 데이터의 활용 검토나 개방 여부를 용이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개방중인 데이터는 바로 내려받기가 가능하고, 개방 예정 데이터는 별도의 신청 절차를 통해 제공 받을 수 있다.

한편, 최근 미세먼지 등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는 사안을 중심으로 관련 데이터를 일목요연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공공데이터포털에 '이슈데이터'코너를 신설, 제공한다. '이슈데이터(미세먼지)'에서는 미세먼지의 원인인 대기오염물질, 배출가스 등 관련 데이터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향후 지속적으로 주제별 이슈데이터(저출산, 안전 등)를 첫 화면에 구성해 사회적 관심 사안을 바로 확인하고, 국민이 의견을 제시하는 등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기능을 확대할 예정이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이번 서비스 개선으로 국민들이 공공데이터의 소재를 손쉽게 파악하고, 원하는 데이터를 쉽게 검색하고 제공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사회적 관심과 이슈에 대한 공공데이터 활용 및 국민 참여와 의견수렴을 통해 정부혁신이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진백 기자  jblee200@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