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서민금융진흥원, 창업·사회적기업 총 100억 지원

서민금융진흥원(이하 진흥원)이 저소득층 창업자 및 사회적기업에 총 10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진흥원은 지난해 '민간사업수행기관 지원 사업'을 통해 15개 기관을 통해 저소득층 창업자 및 사회적기업에 총 41억 원을 지원했다. 지난 해 대비 2배 이상 늘린 금액이다.

진흥원은 지난 11일 서민금융 및 사회적 금융 활성화를 위한 ‘민간사업수행기관 간담회’를 개최하고 서민금융 및 사회적금융 활성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사진출처-서민금융진흥원

간담회에는 저소득층 창업 및 사회적기업 운영자금을 지원하는 민간사업수행기관 14곳(▲(사)사회연대은행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사)나눔과기쁨 ▲(사)함께일하는사람들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 ▲(사)더불어사는사람들 ▲열매나눔재단 ▲(사)민생경제정책연구소 ▲(사)신나는조합 ▲함께일하는재단 ▲(사)피피엘 ▲(재)한국사회투자 ▲(사)한국사회적기업중앙협의회 공제사업단 ▲한국사회혁신금융(주))이 참석했다.

이계문 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진흥원은 그동안 민간사업수행기관을 통해 저소득층 창업과 사회적기업 운영을 지원해왔으나, 그 규모가 수요에 비해 부족해 아쉬웠다"며, "지난해 하반기 8개 기관을 신규 사업수행기관으로 선정해 사업 활성화의 기반을 마련한 만큼 올해는 사업의 내실을 다지고 지원규모를 한층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간사업수행기관 지원 사업'은 사업수행기관을 통해 취약계층의 창업자금과 사회적기업의 운영자금을 저리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진흥원이 민간사업수행기관에 사업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하고, 민간사업수행기관은 이를 재원으로 이용자에게 저금리(창업부분 2∼6.5%, 사회적기업부분1∼8%)로 대출한다. 

민간사업수행기관 지원 사업 구조

민간사업수행기관 참석자들은 "취약계층이나 사회적기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민간사업수행기관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달라"고 요청했다. 진흥원은 이날 간담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들을 바탕으로 민간 사업수행기관을 통한 취약계층 및 사회적기업 지원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송소연 기자  sysong0612@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