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소비자생협
아이쿱자연드림, 우유값 인상에도 품질은 높게, 가격은 낮게자연드림파크 우유공방에서 직접 생산해 가격 거품 줄여

8월 인상된 원유 가격의 여파로 제과 업계와 커피 업계의 가격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일 SPC그룹의 제과 브랜드 파리바게뜨는 일반 우유·가공유·저지방 우유 등 8개 제품의 가격을 10%가량 인상했다. 일반 우유 200㎖ 가격이 기존 950원에서 1050원으로, 450㎖는 1800원에서 2000원으로, 930㎖는 2900원에서 3200원으로 각각 올랐다.

이러한 가운데 아이쿱자연드림은 우유 가격을 올리지 않고 소비자가격을 그대로 유지하며 물가 안정에 나선다. 생산자에게 지급하는 원유가격은 인상해 생산자 소득을 보호하고, 소비자가격은 안정시킬 예정이다.

지난달 기준으로 무항생제 및 Non-GMO 콩으로 키운 아이쿱자연드림 우유는 100ml당 256원, 900ml 2,300원이다. 타기업 국내산 우유가 100ml 약 305원(900ml 2,750원), 무항생제 우유가 699원(930ml 6,500원)인 것에 비하면 훨씬 낮은 가격이다. 

이처럼 가격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배경은 자연드림파크에서의 직접 생산하기 때문이다. 생산지에서 자연드림파크 우유공방으로 원유가 모여 우유로 생산된 후, 자연드림파크 내 물류를 통해 소비자에게 전달된다. 중간 유통업체, 물류를 거치지 않아 유통 거품이 없으며, 시장 가격 폭등 속에서도 가격 균형을 잡을 수 있다.

아이쿱자연드림 관계자는 “자연드림파크가 있어 생산자들이 생산에 매진할 수 있도록 소득을 보전하고 소비자는 안전한 식품을 부담 없는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며, “기후에 영향을 많이 받는 1차 농산물의 경우 가격 폭등할 시 평소 적립해 둔 가격안정기금을 통해 물가 균형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송소연 기자  sysong0612@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