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지역소식
서울시 에너지자립마을 제1호 '성대골' 에너지협동조합 결성에너지자립마을 중 최초로 총 3개의 사회적 경제조직 설립‧운영

서울시는 에너지자립마을 제1호 모델인 성대골 에너지자립마을의 고용과 수익창출을 위해 3번째 에너지협동조합 신고를 마쳤다고 밝혔다.

성대골 에너지자립마을은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계기로 에너지 전환운동을 시작했으며, 2012년 시 에너지자립마을로 선정된 이후 2014년까지 3년간 에너지 절약문화 확산을 위한 절전소 운동, 에너지진단, 착한가게 캠페인, 에너지학교 등을 추진했다. 

서울시 에너지자립마을에는 25개의 사회적 경제조직(저층주거지형 13개, 아파트형 12개)이 설립돼 있으며, 성대골은 에너지자립마을 중 최초로 마을닷살림협동조합(2012년), 비영리법인 사회적협동조합(2016년), 영리법인 협동조합(2018년) 등 총 3개의 사회적경제조직을 설립했다.

올해 9월 설립된 성대골 에너지협동조합은 향후 태양광 발전소를 비롯해 ESS 운영, 전력중개사업 등과 같은 에너지신산업 분야 수익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성대전통시장상인회, 동작신협,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마이크로발전소, 에이치에너지와 함께 설립등기를 완료했다.

특히, 성대골은 2014년 시 에너지자립마을 지원 종료 이후에도 주민 스스로 마을문제를 해결·지원받을 수 있는 공모사업에 직접 응모해 도시재생과 에너지신산업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하는 등 도시형 에너지자립마을 선도모델을 만들어가고 있다.

성대골 에너지자립마을 우수사례는 국제적으로도 주목받고 있으며 김소영 대표는 지난 6일 일본에서 개최된 한·중·일 환경교육네트워크 심포지엄 및 워크숍에 초청받아 성대골 에너지자립마을 사례를 발표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자생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에너지자립마을들의 사례를 시 전역으로 확산하고 시민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이달부터 다음달 중 '서울에너지 포럼Ⅴ'과 '2018년 에너지자립마을 포럼'을 개최한다.

김소영 성대골 에너지자립마을 대표는 "지역에서 에너지전환과 자립을 위한 구체적 방안으로 협동조합을 창립하게 됐다"며 "마을 주민들이 협력해 태양광 발전소 이외에도 에너지저장장치 운영과 전력중개사업 등 에너지 신산업 분야를 개척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시 에너지자립마을은 3년간의 시 지원이 끝난 후에도 마을에서 자생적으로 에너지자립률을 지속적으로 높여나갈 수 있도록 하는 게 목적"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 에너지자립마을은 2012년 7개에서 2018년 100개로 확대됐다.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에너지 소비는 줄이고 에너지 효율과 신·재생에너지 생산은 늘려 에너지 자립도를 높여가는 마을공동체다. 3인 이상 주민·단체 대상 공모를 통해 매년 선정한다. 

라이프인  webmaster@lifein.news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