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정책동향
특허청, '사회적기업' 상표출원 활발10년동안 3배 증가
사회적기업 연도별 상표 출허/ 자료출처: 특허청 보도자료

사회적 이익을 우선시하는 사회적기업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이들 기업들의 상표출원도 크게 증가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2007년 사회적기업 인증제도 시행 이후 올 상반기까지 사회적기업들의 상표출원 건수는 모두 2889건에 이른다. 인증 초기인 2007년부터 2011년까지는 해마다 100여건에 머물다 2012년부터는 연평균 300여건씩 쏟아져 2017년에는 376건, 올해 6월까지도 156건이 나왔다.

주요 상품(업종)별 출원현황에서는 도소매업이 349건(12.08%), 교육·지도·문화활동업 258건(8.93%), 음료·과자 251건(8.69%), 식품류 202건(6.99%), 화장품 166건(5.75%), 식음료서비스업 146건(5.05%) 순으로 나타나 이들 주요 10개 상품(업종)이 전체의 63.5%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회적기업 인증제도가 시행된 뒤 지난 6월말까지 사회적기업 인증업체는 총 1978개 집계됐고 이 중 상표출원 한 실적이 있는 업체는 1721개로 전체의 87%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은 공공의 이익을 우선시하면서 영업활동을 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이 공동체 형성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쳐 앞으로도 증가할 것이 예상됨에 따라 이들의 상표출원 건수도 동반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허청 이재우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고용확대와 양극화해소 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사회적기업이 안정적인 기업 활동을 통해 지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상표권 확보가 중요하다"며 "이들이 상표출원은 물론 등록 후에도 잘 관리할 수 있도록 교육, 컨설팅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세훈 인턴기자  vision7025@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세훈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