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지역소식
광주시, 헬스케어 분야 사회적기업에 2019년까지 21억 투입'커뮤니티 비즈니스 활성화 사업' 공모 선정

광주시는 정부가 추진하는 '커뮤니티 비즈니스 활성화 사업' 헬스케어 분야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이로 인해서 사회적기업에 2019년까지 21억 투입이 가능하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한국산업기술진흥원 공동 주관으로 추진하는 이 사업은 사회적경제기업(사회적기업·협동조합·마을기업·자활기업)의 상품과 서비스의 기술 혁신 및 사업화를 통해 기업의 성장과 생태계 조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광주시는 2019년 12월까지 국비 14억원 등 총 21억원을 투입해 기술개발, 기업 지원 등 2개 부문의 헬스케어 사업을 추진한다.

광주전자부품연구원이 주관하는 기술개발 사업은 보행분석 솔루션 개발, 발 질환 예방용 기능성 아동 실내화와 슬리퍼 개발, 시제품 제작 지원 등이다.

광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기업 지원 사업으로 사회적경제기업 간 네트워킹·협업·조직화, 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한 기술·사업화 등을 한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사회적경제기업 간 상생을 위한 네트워크 조성과 기술개발로 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을 오는 12일까지 모집한다. 광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 누리집(www.gjsec.kr)을 참고하면 된다. 문의는 광주시 일자리노동정책관(062-613-3601), 광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062-531-6667). 

라이프인  webmaster@lifein.news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