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안전 뉴스
생협판매 과자에서 기준치 초과 아플라톡신 검출식약처 '유통기한 2018년 12월 21일' 표시 제품 판매중단·회수

'오징어땅콩볼' 과자에서 곰팡이독소의 일종인 1등급 발암물질이 검출돼 식약처가 판매중단과 회수조치에 나섰다.

(주)우농이 제조하고, 유통전문판매원인 (주)우리밀과 한살림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에서 판매한 '오징어 땅콩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제조가공업체 (주)우농(경기도 오산시 소재)이 제조하고, 유통전문판매원인 (주)우리밀과 한살림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에서 판매한 '오징어 땅콩볼' 제품에서 총 아플라톡신(기준15.0 ㎍/㎏ 이하)과 아플라톡신B1(기준 10.0 ㎍/㎏ 이하)이 허용기준 보다 24.3배와 11.8배가 초과 검출(각각 363.8 ㎍/㎏, 118.2 ㎍/㎏)돼 해당 제품을 판매중단하고 회수 조치한다고 1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8년 12월 21일로 표시된 제품이다.

식약처는 관할 지자체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하였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아플라톡신은 곰팡이류가 만들어 내는 진균독의 한 종류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에서 1등급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아플라톡신에 노출되면 성장장애, 발달지연, 간 손상 및 간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라이프인  webmaster@lifein.news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