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사회적기업
터치포굿·서울시, 청년일자리민관협력사업 환경분야 에코파티메아리와 진행

서울시와 사회적기업 ㈜터치포굿이 작년부터 업사이클 및 환경 분야 일자리와 청년들을 연결하고 있다. 작년에 '청년, 앞장서는 서울 업사이클 기업과 함께 성장하기'로 9명의 청년들을 업사이클 기업에 매칭시킨 데 이어, 올해는 '서울시 청년, 서울의 푸른 하늘을 부탁해!'를 통해 환경, 자원순환, 업사이클 분야 10개 사업장에 환경 전문가를 꿈꾸는 11명의 청년을 매칭했다고 밝혔다. 

매장관리 업무 중인 서울시 청년일자리민관협력사업 환경분야의 에코파티메아리 참여자 이민주 씨

미세먼지, 분리수거 문제 등 어느 때보다 환경 관련 이슈가 대두되는 현재, 올해도 참여사인 에코파티메아리(http://mearry.beautifulstore.org/)는 3개월째 참여자 이민주 씨(사진)와 함께 청년일자리민관협력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청년일자리민관협력사업은 '참여자-사업장 매칭 데이'를 통해 참여자들이 여러 사업장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참여자 이민주 씨도 그런 기회를 통해서 다양한 업체들을 둘러 본 후 (재)아름다운가게 자체 업사이클 브랜드인 에코파티메아리에서 근무를 시작했다. 

에코파티메아리는 아름다운가게에 기증된 물건 중 오랫동안 새 주인을 찾지 못한 의류 자원을 업사이클하여 제품을 제작하는 브랜드이다. 제품 제작, 판매뿐 아니라 업사이클 체험 교육과 캠페인 진행 등 환경과 업사이클 관련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에코파티메아리에서는 청년일자리민관협력사업 참여자인 이 씨가 매장관리, VMD(Visual Merchandising), 봉사자 관리, 교육보조, 워크샵 개발 등의 업무를 맡게 하고 있다. 

청년일자리민관협력사업이 참여 환경분야 업체에서 성공적으로 진행 될 수 있는 다양한 요인들이 있다. 가령 에코파티메아리에서는 이번 참여자 이민주 씨의 경우 기존 일 경험과는 전혀 다른 영역이라 입사 전 걱정이 많았던 부분이 팀원에게 격려와 조언을 아끼지 않는 에코파티메아리의 조직문화 덕에 업사이클 분야 자체를 더 흥미롭게 느끼게 되기도 했다. 

또한 청년일자리민관협력사업은 업무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기술을 교육을 통해서 제공한다. 이민주 씨의 경우에도 "민관협력사업에서 진행하는 교육을 통해 이메일 작성법이나 카드뉴스 만들기 등 조직에서 일하는 데 필요한 기술들을 배울 수 있어 자신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청년일자리민관협력사업은 참여자들이 매칭된 환경분야 회사에 잘 적응하고 무엇보다 기존 자신이 가지고 있는 관심분야와 능력이 업무 경험과 어우러지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에코파티메아리 참여자 이민주 씨의 경우 평소에도 음악을 만들거나, 폐현수막으로 파우치를 만들어 판매하는 등 개인적인 창작 활동을 꾸준히 해왔다. 

그는 이번 사업을 통해 "개인 창작활동이 아니라, 조직에서도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는 일이 잘 맞는 걸 확인했다"며 "조직에서 프로젝트를 시작하면 '마무리'를 지어야 하는데 일을 시작해서 끝까지 해내는 경험을 쌓는 게 앞으로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자신의 흥미 분야에서 업무 경험을 쌓고 있는 이민주 참여자는 앞으로도 업사이클 분야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지속적으로 환경분야 종사자로서 일하고 싶은 소망을 드러냈다. 

한편 서울시와 터치포굿에서 운영하는 청년일자리민관협력사업은 올해 9월 말까지 진행된다. 참여자들은 사업 기간 동안 서울시 생활임금을(최저임금의 약 1.3배)을 받으며 일 경험을 쌓고 사업 마지막 달 고용승계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작년에 해당 사업으로 업사이클 분야 취업을 희망하는 많은 이들의 꿈이 이뤄진 만큼 올해도 다양한 청년 환경 전문가들이 배출되기를 희망한다.

이진백 기자  jblee200@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