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사회적금융
신보, 사회적경제기업 평가모델 만든다신보, "사회적금융 인프라 확충을 선도해 나갈 것"

신용보증기금(이하 신보)은 사회적금융 담당기관(신용보증기금, 지역신보, 서민금융진흥원, 새마을금고 등)이 공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사회적경제기업 평가모형' 개발에 나섰다고 13일 밝혔다.

신보는 지난 2일 '사회적경제기업 평가모형 개발'을 위한 연구용역 입찰공고를 내고, 오는 18일까지 입찰제안서를 받아 27일 최종 계약자를 선정한다.

이번 평가모형 개발은 지난 2월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사회적금융 활성화 방안'에 따른 것으로 신보는 사회적금융 담당기관들이 공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표준 사회적성과 평가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신보는 이번 평가모델 개발에서 사회적가치 평가를 위한 지표를 선정하고, 사회적경제기업 유형별로 적용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다양한 사회적 가치에 대한 비교가 가능하도록 평가지표를 구성하고 객관적인 측정이 가능한 평가방법을 마련한다.

11월 제출될 최종 연구보고서를 바탕으로 내년 평가모형 개발이 완료되면,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객관적인 성과 측정이 용이해져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신보는 사회적 가치 창출과 확대를 위해 올해 초 전국에 8개 사회적경제 전담팀을 신설하고, 향후 5년간 5,000억원의 신용보증을 제공하기로 하는 등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사회적경제기업 평가모델 개발은 사회적금융 인프라를 확충해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에도 신용보증기금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선도하는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공정경 기자  jjkong93@hanmail.net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정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