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人 사람들
한반도 평화바람, 유럽5개국과 미주 한인사회에도 '순풍'4.16해외연대,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순회 강연회 개최

416해외연대가 유럽5개국에서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순회강연회를 열고 적극적으로 평화행보를 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4.16해외연대 유럽’은 지난 4.16해외연대 서울포럼을 통해 인연을 맺게 된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을 초청하여 6월 2일 파리를 시작으로   4일 로마, 6일  베를린, 10일 뮌헨, 11일 복훔에서 ‘행복한 평화, 너무 쉬운 한반도 통일’ 순회 강연회를 진행했다. 최초로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에는 독일 복훔에서 한인단체들의 협력으로 ‘한국 통일의 꿈, 이 비전이 얼마나 실현 가능한가?’라는 주제의 독일인 좌담회도 개최했다.

김진향 이사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기획실과 안보정책실에서 일했으며, 개성공업지구 관리위원회 기업지원부장을 역임했다. 이후 카이스트 미래전략대학원 연구교수를 거쳐 현재 통일부 산하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이다.

유럽 순회강연회 참석자들은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이해하면서 북한에 대한 무지를 깨어 나가는 그리고 ‘평화가 인권’이라는 김이사장의 강연에  환호와 박수갈채를 보냈고, 강연이 끝난 이후에도 많은 사람들이 자리를 떠나지 않았으며, 식사자리까지 대화가 이어졌다고 전했다. 순회강연회는 4.16해외연대 유럽이 기획하고 민주평통, 코리아협의회, 문화의 공방, 독일 금속노조 국제부, 국제평화회, 자연과학자모임 등 여러 단체들의 협력으로 이루어졌다.

한편 미주지역에서도 평화바람이 이어졌다. 북미정상회담 당일 미주한인들은 함께 생방송을 보거나 SNS소통을 통해 의견을 나누었고, 미  주류 언론과 인터뷰 기회도 가졌다.

11일 저녁에는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지지하고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원하는 촛불집회가 보스턴에서 열렸다. 미국시민운동단체인 ‘매사추세츠 평화행동(Massachusetts Peace Action)’가 주최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한마음으로 성공적인 북미정상회담을 기원하며 두 정상이 이번 회담을 시작으로 종전선언, 평화협정체결, 남북한을 포함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어내는 일련의 과정을 진행할 것을 촉구하였다. 또한 보스턴 지역의 한인시민운동단체와 미국시민운동단체가 이후에도 지속적인 연대를 해나갈 것에 뜻을 모았다.

오하이오주 신시내티대학의 김종혁교수는 한 방송사(WCPO)와의 인터뷰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는 것에 비유했고, 권미숙정치학 박사는 전쟁 후 이산가족의 아픔을 언급하며 가족들이 다시 만날 수 있도록 해줘야한다고 말했다. 12일에도 각 지역 한인들에게 미디어의 인터뷰 요청이 쇄도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지난 7일에는 독일, 프랑스, 캐나다, 영국, 일본, 미국 등 해외 현지 단체 90개, 미주 동포단체 46개, 유럽 및 아시아 동포단체 17개 등 전 세계를 아우른 153개 단체와 노암 촘스키 교수 등 21명의 개인이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과 다가올 북미정상회담에 관한 재미동포 및 미국인 벗들의 성명’을 발표하고 한반도 전쟁을 끝내고 평화체제로 가자는 목소리를 낸 바 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정상회담을 통해  ▲북과 미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약속하고 이를 성실히 이행할 것 ▲지속적인 한반도 평화체제를 위한 평화협정 필요 ▲ 북과 미국은 적대적인 관계를 끝내고 정상적인 관계를 맺을 것 등을 촉구했다.

6월말부터 8일 일정으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초청해 평화통일 순회강연회도 열릴 예정이다. 민주평통(미주협의회)은  6월 29일 캐나다 토론토를 시작으로 30일 몬트리얼, 7월 2일 미국 뉴욕,  3일 애틀란타, 5일 시애틀, 6일 캐나다 밴쿠버 등 6개 도시에서  북미관계와 남북관계 변화를 전망하고 한인 동포들의 목소리를 들을 예정이다.

강찬호 기자  okdm@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