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사회적기업
문화재청, 문화재형 예비사회적기업 모집6월 20일까지 사회적기업진흥원 통합정보시스템을 통해 신청

문화재청이 2018년 ‘문화재형 예비사회적기업’을 모집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해당 사업 취지를 문화유산 보존ㆍ활용 분야에서 충분히 공급되지 못하는 사회서비스를 확충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문화유산 보호와 지역사회 통합 및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신청기간은 6월 20일까지다. 신청방법은 제출서류를 PDF 파일로 저장하고, 압축 한 후에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통합정보시스템(www.seis.or.kr)에 등록하면 된다. 신청서류 검토 및 현장조사 후, 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문화재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한다.


문화재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받기 위해서는 다음의 유형 중 하나의 기준을 충족해야 하며, 관련 실적을 제출해야 한다. 

우선, 일자리 제공형으로 조직의 주된 목적이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경우 전체 근로자 중 취약계층의 고용비율이 30% 이상이 되어야 한다.

두 번째로 사회서비스 제공형으로 조직의 주된 목적이 취약계층에게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 전체 서비스 수혜자 중 사회서비스를 제공받는 취약 계층의 비율이 30% 이상이 되어야 한다.

세 번째는 지역사회 공헌형으로 조직의 주된 목적이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것인 경우다.

네 번째는 혼합형으로  주된 목적이 취약계층 일자리 제공과 사회서비스 제공이 혼합된 경우, 전체 근로자 중 취약계층의 고용비율과 사회서비스를 제공받는 취약계층의 비율이 각각 20% 이상이 되어야 한다. 

마지막 기타형으로 사회적 목적의 실현 여부를 위 요건에 따라 판단하기 곤란한 경우에 문화재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심사위원회에서 사회적 목적의 실현 여부를 판단이 가능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 홈페이지(https://www.cha.go.kr)의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세훈 인턴기자  vision7025@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세훈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