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지역소식
협동조합·블록체인 활용 … 공유정책 민간 확산 모색기존 수익독점모델 한계 극복하고 공동체 회복 위한 '협동조합' 공유모델 탐색

서울시가 블록체인·협동조합 등을 활용해 공유를 활성화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서울시는 '공유도시 서울의 내일을 위한 새로운 정책방향 모색'을 주제로 17일(화) 오후 2시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전문가, 시민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럼을 개최한다. 지난 5년 간 서울시의 공유정책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5년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1부는 '공유의 현재'를 주제로 지난 5년 간 서울시가 추진한 공유정책 성과, 현재 공유 정책을 둘러싼 현실과 향후 과제에 대해 토론한다. 임국현 서울시 공유도시팀장의 진행으로 이정우 서초구 주무관, 김동현 모두컴퍼니 대표, 박상준 쉐어잇 대표, 신효근 은평공유센터 사무국장이 참여한다. 

참여자들은 거주자 우선주차 공간을 공유 주차장으로 전환시킨 사례 소개, 거주자 우선주차 공유 활성화 사업, 학교 등 유휴 체육 시설 공유 등의 사업을 추진할 때 겪은 어려움과 향후 서울시와 정책 협업을 위한 과제, 서울시 최초 공유센터를 운영한 경험과 현황, 지방 자치 단체와의 협업 및 공유 센터의 미래 등에 대해 토론한다.

2부에서는 '공유의 미래'를 주제로 향후 5년을 준비하는 공유 정책 마련을 위해 해외 사례 및 블록체인 기술 활용, 협동조합 등 새로운 형태의 공유 방식을 소개하고 도입 가능성에 대해 탐색한다. 박건철 서울디지털재단 책임연구원, 이봉형 큐브 인텔리젠스 의장, 한상우 이(e)-버스 대표, 김묵한 서울연구원 연구위원이 각각 발제 후 토론에 참여한다.

참여자들은 서울시에 적용 가능한 해외 공유 경제 사례 소개, 블록체인 기술을 차량 공유(카셰어링), 자율주행차, 차량 데이터 공유 등에 적용하고 있는 사업 추진 경험, 공유 가치에 대한 정의 및 정책적으로 확산하는 방향 등에 대해 발표한다.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은 "지난 2012년 서울시에서 선포한 '공유도시'는 서울이라는 거대 도시를 공유의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하는 선언이었다"며 "지금까지 서울시는 공유도시를 위해 따릉이, 나눔카 등 여러 공유사업을 진행해 왔지만 앞으로는 공유경제의 수익독점 문제 해결, 시민과 시민 간 공유 활성화 등 새로운 관점에서 공유정책이 추진돼야 한다. 이번 포럼을 계기로 '2기 공유도시'를 위한 대안과 가능성을 찾아나가겠다"고 말했다.

라이프인  webmaster@lifein.news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