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에서 함께 쓰레기 주울까? 환경재단, '쓰담서울' 진행
상태바
한강공원에서 함께 쓰레기 주울까? 환경재단, '쓰담서울' 진행
도심 무단투기 쓰레기 문제 해결 위한 캠페인, 쓰담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7월 30일과 31일 양일간 진행
쓰레기를 주워 오면 업사이클링 피크닉매트 선물로 증정
  • 2022.07.21 11:26
  • by 이진백 기자

환경 전문 공익재단인 환경재단이 한국필립모리스와 함께 도심의 무단투기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쓰담서울' 캠페인을 오는 30일과 31일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2021년부터 시작된 '쓰담서울'은 '서울이 깨끗해지면 바다도 깨끗해진다'는 주제로 도심에서 시작된 쓰레기가 강을 따라 바다로 흘러 해양오염에 미치는 영향을 알리고 시민들의 인식 개선을 촉구하는 캠페인이다.

도심의 거리, 공원, 강 유역에서 버려진 쓰레기는 매년 장마철 폭우나 태풍으로 인해 배수구와 강을 따라 바다로 유입된다. 해양수산부 조사에 따르면, 실제 국내에서 발생하는 해양쓰레기 중 40%가 육상에서 유입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렇게 흘러간 쓰레기는 미세플라스틱으로 잘게 쪼개져 해양생태계를 오염시키고 먹이사슬을 따라 인간에게 누적되는 결과를 낳는다.

해양쓰레기를 줄이는 일의 시작은 바다로 흘러가는 쓰레기가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도심 거리와 강변에서 올바른 방법으로 쓰레기를 처리하는 성숙한 시민 문화 조성과 실천이 필요하다.

한강공원을 방문하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쓰담서울 캠페인에 참여 가능하다. 쓰담서울 부스에서 생분해봉투와 집게를 대여한 뒤 자유롭게 한강공원 곳곳의 쓰레기를 줍고 돌아오면, 100% 폐플라스틱 원단으로 제작된 업사이클링 피크닉 매트를 선물로 증정한다.

이와 함께, 쓰담서울 부스에서는 길가에 가장 많이 버려지는 담배꽁초 쓰레기 문제와 그로 인한 해양오염에 주목한 전시도 진행된다. 흡연 후 꽁초를 길거리에 버리지 않고 밀봉하여 보관했다가 쓰레기통에 버릴 수 있도록 고안된 특수 포장지 '시가랩'을 소개하여, 꽁초가 함부로 버려지지 않는 흡연 후 습관으로 자리잡을 수 있게 독려할 예정이다. 쓰담서울의 일러스트가 담긴 시가랩 제품은 부스에서 무료로 배포된다.

최열 이사장은 "서울 도심 속 쉼터이자 시민 문화공간인 한강공원은 매년 방문객의 쓰레기 무단투기 문제로 몸살을 앓는다"라며 "직접 쓰레기를 줍는 경험은 환경 문제에 가장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통로로, 시민들에게 자연스럽게 쓰담 문화를 소개하고 도심 쓰레기가 해양 오염에 끼치는 영향을 알리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쓰담서울 캠페인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쓰담서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라이프인 열린인터뷰 독점기사는 후원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분들은 로그인을 하시면 독점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가 아닌 분들은 이번 기회에 라이프인에 후원을 해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기사
인기기사
  • (04214) 서울특별시 마포구 만리재로 15 제일빌딩 1206호
  • 제호 : 라이프인
  • 법인명 : 라이프인 사회적협동조합
  • 사업자등록번호 : 544-82-00132
  • 대표자 : 김찬호
  • 대표메일 : lifein7070@gmail.com
  • 대표전화 : 070-4705-7070
  • 팩스 : 070-4705-7077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45
  • 등록일 : 20147-04-03
  • 발행일 : 2017-04-24
  • 발행인 : 김찬호
  • 편집인 : 이진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소연
  • 라이프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라이프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