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기업만의 과제가 아닌 ESG, 지방정부도 함께한다
상태바
더 이상 기업만의 과제가 아닌 ESG, 지방정부도 함께한다
지속가능경영재단, CSR활성화 포럼 'ESG를 활성화하기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과 현주소' 개최
  • 2021.12.01 10:00
  • by 정화령 기자

ESG 활성화를 위해 지방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은 뭐가 있을까. 지속가능경영재단은 올해로 일곱 번째를 맞이하는 'CSR 활성화 포럼' 주제를 지방정부의 ESG로 선정하여, 11월 29일 '지방정부 ESG 추진 필요한가?'라는 내용으로 ESG를 활성화하기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과 현주소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 왼쪽부터 박주원 지속가능경영재단 CSR경영센터장, 안치용 한국ESG연구소장, 박연희 이클레이 한국사무소장, 박승석 하남시 정책기획관 주무관. ⓒ온라인 화면 갈무리
 ▲ 왼쪽부터 박주원 지속가능경영재단 CSR경영센터장, 안치용 한국ESG연구소장, 박연희 이클레이 한국사무소장, 박승석 하남시 정책기획관 주무관. ⓒ온라인 화면 갈무리

본 발표에 앞서 황선희 지속가능경영재단 이사장은 "ESG가 투자자 관점에서만 논의되다가 올해 들어 사회적으로 주요 쟁점이 되었다. 팬데믹을 겪으면서 파괴적인 성장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으로 변하는 지점이다. 이 움직임이 지역사회로 확산하기 위해서는 행정과 연계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올해 주제를 선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우선 박연희 이클레이 한국사무소 소장이 '지속가능발전과 ESG, 그리고 지방정부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이클레이는 1990년에 창립한 지속가능발전에 관심 있는 지방정부의 네트워크로 전 세계 1,500여 개 지방정부가 속해있다. 지속 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탄소중립 ▲회복력 만들기 ▲자원과 도시 순환 체계 만들기 ▲사람 중심 도시 ▲생태자원 보전이라는 다섯 가지 해결방안을 정하고 있다. 

ⓒ이클레이 한국사무소 홈페이지
ⓒ이클레이 한국사무소 홈페이지

박 소장은 "지속 가능한 발전은 가장 폭넓게 합의된 사회적 가치이고, 환경·사회·경제 분야에서 통합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UN도 2012년 이후 SDGs(지속가능발전목표)를 달성하는 방향으로 관점이 변하면서 생태적인 기반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세계적인 흐름을 설명했다. 

이어서 SDGs의 핵심은 자연자원 보전, 이해관계자 간 통합적 접근, 도시와 지방정부임을 강조했다. 도시는 지구의 2% 면적을 차지할 뿐이지만, 세계 경제의 70% 이상이 도시에서 창출되고 온실가스와 폐기물의 70%도 도시에서 배출한다. 따라서 도시의 지속가능성이 담보돼야 한다. 박 소장은 "지속가능성도 공공의 책무이다. 지속가능발전기본법이 이명박 정부 때 지속가능발전법으로 강등됐다. 이번 정부에서 회복하겠다는 약속을 했는데 아직 실현되지는 않았다. 12월 법사위 통과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며 제도 개선에 대한 기대도 내비쳤다. 

안치용 한국ESG연구소 소장은 '지방정부의 지속가능성 관리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먼저 전국 226개 지자체의 온실가스 감축률 조사에서, 대부분 감소하는 선의의 경쟁 양상을 보인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온라인 화면 갈무리
 ⓒ온라인 화면 갈무리

안 소장은 "ESG나 지속가능성의 세부 지표는 동일하다. 환경과 사회의 지표는 잘 정비되어 있어 보이는데, 거버넌스 측면에서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논의가 잘 이뤄지는가는 더 검토해야 한다. 지역주민의 참여가 핵심인데 특정 활동가들이 과다하게 주민의 대표역할을 하는 경향이 있다. 각 지자체에서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보다 많은 주민을 참여시킬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리고 지방정부에서 실적관리와 문제점 개선을 위해 정기적으로 보고서를 발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마지막으로 박승석 하남시 정책기획관 주무관이 '하남시의 ESG 정책사례'를 발표했다. 박 주무관은 "시민의 신뢰를 확보하고 지속 가능한 도시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ESG는 필수적이다. 하지만 관에서 주도하는 정책만으로는 한계가 있기에 시민 참여를 끌어내야 한다. 참여는 대부분 위원회를 통해 이루어지는데 의사결정만 하는 허울뿐인 위원회도 있었다. 다양한 시민이 참여해서 실질적인 역할을 하도록 여성 비율을 관리하고 위원회 간 중복참여를 막았다"며 시민 참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런 노력의 일환으로 하남시에서는 지방자치인재개발원과 협력하여 'ESG 공감 확산 내부 직원교육'과 '읏짜읏짜 챌린지'라는 시민 참여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현재 지자체의 ESG 평가지표가 없어서 하남시 자체 평가지표를 설정했고, 올해는 그 결과를 체계적으로 정리해서 '지속가능 성과보고서'를 발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전했다.

이날 논의에서는 ESG가 하나의 유행이 아니라 지방정부에도 깊게 뿌리내려야 한다는 의견이 모였다.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지역에서 실천으로 연계되지 않으면 사회는 변하지 않는다. ESG가 잘 자리 잡기 위해 지자체 단위의 제도 개선과 시민 참여에 대한 논의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라이프인 열린인터뷰 독점기사는 후원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분들은 로그인을 하시면 독점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가 아닌 분들은 이번 기회에 라이프인에 후원을 해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기사
인기기사
  • (04214) 서울특별시 마포구 만리재로 15 제일빌딩 1206호
  • 제호 : 라이프인
  • 법인명 : 라이프인 사회적협동조합
  • 사업자등록번호 : 544-82-00132
  • 대표자 : 김찬호
  • 대표메일 : lifein7070@gmail.com
  • 대표전화 : 070-4705-7070
  • 팩스 : 070-4705-7077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45
  • 등록일 : 20147-04-03
  • 발행일 : 2017-04-24
  • 발행인 : 김찬호
  • 편집인 : 이진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소연
  • 라이프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라이프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