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협동조합
한살림-한식문화관, 요리강좌 '행복밥상' 실시박찬일 셰프, 정길자 궁중음식연구원 교수 등 요리강사로 나서 … 11월까지 교육
한식문화관 요리강좌를 받는 수강생들

한살림은 오는 23일 한식진흥원과 MOU를 맺고 3월부터 11월까지 총 10회에 걸쳐 한식진흥원 한식문화관과 함께 요리실습강좌(쿠킹클래스) '생명가득 식재료와 함께하는 행복한 밥상차림(이하 행복밥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살림은 한식진흥원과 함께 '제철 식재료로 만드는 건강하고 소박한 집밥'이라는 주제로 생산자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요리교실을 운영하고, 국산 식재료에 대한 이해 및 홍보를 강화해 도농상생의 길을 모색하기로 했다. 

행복밥상은 한식문화관 홈페이지, 한식포털, 한살림 블로그, 한살림연합 식생활센터카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회당 1~3만원이다. 

행복밥상은 참여자들이 ‘요리’라는 과정이 주는 기쁨을 느낄 수 있도록 준비된다. 참여자들은 자연을 살려내고 제철의 맛을 담는 친환경 농산물 이야기를 들으며 먹거리를 생산하는 과정에 단순한 식재료 이상의 생명가치를 담겨있음을 알 수 있게 된다. 

실습 요리 또한 자연과 먹거리의 이야기에 맞춰 준비된다. 산나물 무침, 감자수제비산나물 파스타, 우리 보리를 먹여 생산한 돼지를 사용한 국밥, 뿌리·껍질까지 모두 활용하는 마크로비오틱 요리, 오랫동안 우리 땅을 지켜온 토종농산물을 활용한 밥상차림 등이다. 참여자들이 건강한 제철 식재료로 요리하는 과정을 배우며 '요리의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느껴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 

또한 행복밥상이 끝난 후에는 참여자에게 그날 배운 요리를 집에서 가서 다시 해볼 수 있도록 친환경농산물도 선물해 요리의 소확행(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진정한 행복)을 스스로 체험해볼 수 있도록 배려했다. 

첫 강좌는 3월 23일 저녁 7시에 시작하는 '혼밥의 행복'이다. 채송미 요리연구가가 맛내기 육수, 비법양념 만들기 등 간편하게 요리 맛을 살릴 수 있는 비법을 전수하고, 방풍나물돼지고기두루치기, 상추겉절이 등 나른한 봄철 입맛 살리는 요리를 함께 만들어본다. 채송미 요리연구가는 현재 한살림연합 식생활센터 연구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2000년부터 친환경 농산물을 재료로 한 요리를 개발해 왔다. 

행복밥상은 제철에 더 맛있는 우리 친환경 농산물을 잘 알릴 수 있는 전문가들을 강사로 초빙했다. '추억의 절반은 맛이다'의 저자 박찬일 셰프, 친환경 농산물로 한식을 만드는 레스토랑 '한상'의 우경식 셰프, 무형문화재 조선왕조궁중음식 궁중병과 기능보유자인 정길자 궁중음식연구원 교수, 양평군 자연요리연구소 소장으로서 요리를 가르치는 경봉 스님, 약선식생활연구센터 소장을 맡고 있는 고은정 맛있는부엌 대표, 채식 베이커리 '뿌리온더플레이트'의 이윤서 대표, 오랫동안 식생활교육을 진행해온 류귀애·이병시 한살림연합 식생활센터 요리강사, 전남 신안지역에서 환경운동을 펼치는 천일염 생산자인 유억근 마하탑 대표 등이다. 

행복밥상에 참여하면 누구나 쉽게 건강한 요리를 배울 수 있다. 우리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도 배울 수 있도록 요리 수준을 초보자에게 맞추고, 영어로 통역서비스도 제공한다. 행복밥상에 참여하면 혼밥족이나 맞벌이부부 등 시간이 부족한 시민들도 간편하게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요리를 배울 수 있다. 

행복밥상은 관계기관의 협력으로 운영된다. 한살림연합 식생활센터와 한식진흥원 한식문화관이 공동으로 주최·주관하고, 한국친환경농업협회·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관리위원회가 후원한다. 또한 요리강좌 외에도 전통장, 소금, 축산사료, 토종종자에 대한 전시도 함께 진행돼 참여자들이 우리 먹을거리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이진백 기자  jblee200@naver.com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