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친환경 주제 공예장터 어때요? 서울시, 환경의 달 맞아 공예장터 열어
상태바
이번 주말 친환경 주제 공예장터 어때요? 서울시, 환경의 달 맞아 공예장터 열어
  • 2021.06.24 11:00
  • by 김정란 기자
▲ 예술시장 천수답장에서 친환경을 주제로 한 다양한 공예품을 만나볼 수 있다. ⓒ서울시
▲ 예술시장 천수답장에서 친환경을 주제로 한 다양한 공예품을 만나볼 수 있다. ⓒ서울시

6월 환경의 달을 맞아 친환경을 주제로 한 다양한 공예품을 만날 수 있는 공예장터를 운영한다. 

서울여성공예센터는 26~27일, 양일간 서울여성공예센터 더아리움 1층 공예마당에서 무인 공예장터 '예술시장 천수답장'을 개장한다. '예술시장 천수답장'은 오직 빗물에만 의존해 농사를 짓는 '천수답'처럼 오직 창작과 창의의 비로 삶을 더욱 풍성하게 하자는 뜻을 담아 2017년부터 매월 열리고 있는 공예장터다. 창작자들이 손수 제작한 공예품 및 먹거리 등을 구매하고, 체험프로그램을 통해서 직접 손작업에 참여해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천수답장은 6월 환경의 달을 맞아 친환경을 주제로 한 다양한 제품과 체험프로그램, 기획행사가 준비되어 있다. 50개 팀 200여 개의 수공예품 및 먹거리를 구매할 수 있다. 

생활창작품 전시와 판매를 하는 '손길공작소'에서는 재사용 가능 용품과 환경오염을 최소화한 공예품 등이 가득해 친환경을 실천하려는 사람들의 눈길을 끌 예정이다. '천수답장 테이블'에서는 다양한 먹거리를 구매할 수 있다.

코로나19로 한동안 진행되지 못했던 체험프로그램 '손기술학교'는 양말목을 이용한 컵받침 만들기와 친환경 종이를 이용한 펜&뚜껑 만들기 두 가지 강좌가 열린다. 
손기술학교는 사전 예약 형태로 진행되며 양일 2시부터 6시까지 각각 4회(2시, 3시, 4시, 5시 운영)씩 진행된다. 아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안전하고 쉬운 프로그램으로, 서울여성공예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예약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환경의 달을 맞아 다양한 기획행사도 펼쳐진다. 
'컵도 사고 커피도 받고' 행사를 통해 천수답장 제품 구매 시 커피교환권을 제공한다. 커피는 무료지만 담을 컵을 가져오지 않는다면 친환경컵 부담금이 추가되는데, 천수답장과 입주기업들의 다양한 제품 중 하나를 선택해 사용할 수도 있고, 컵 부담금을 내는 경우는 환경 보호 단체에 기부된다.
또, 이번 천수답장에 제품을 담을 가방을 가져온 방문객을 위한 할인권도 제공한다. 어떤 형태이든 제품을 제대로 담기만 하면 참여할 수 있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나만의 기발한 가방을 자랑하고 추첨을 통해 더아리움의 특별한 상품도 받을 수 있다. 

이번 천수답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방문자들이 방역에 대한 걱정 없이 안전하게 즐길 수 있게 무인으로 운영된다. 천수답장 개장시간인 오후 1시~6시에 언제든 자유롭게 방문할 수 있다.

'예술시장 천수답장'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서울여성공예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라이프인 열린인터뷰 독점기사는 후원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분들은 로그인을 하시면 독점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가 아닌 분들은 이번 기회에 라이프인에 후원을 해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기사
인기기사
  • (04214) 서울특별시 마포구 만리재로 15 제일빌딩 1206호
  • 제호 : 라이프인
  • 법인명 : 라이프인 사회적협동조합
  • 사업자등록번호 : 544-82-00132
  • 대표자 : 김찬호
  • 대표메일 : lifein7070@gmail.com
  • 대표전화 : 070-4705-7070
  • 팩스 : 070-4705-7077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45
  • 등록일 : 20147-04-03
  • 발행일 : 2017-04-24
  • 발행인 : 김찬호
  • 편집인 : 이진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소연
  • 라이프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라이프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