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온실가스 감축 계획, C40 승인 받아
상태바
서울시 온실가스 감축 계획, C40 승인 받아
中, 日 포함 동아시아 최초
  • 2021.06.16 16:31
  • by 김정란 기자
▲ 서울시. ⓒ라이프인
▲ 서울시. ⓒ라이프인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 배출량을 제로화하는 '탄소중립도시' 달성을 위한 서울시의 구체적인 추진계획을 담은 '기후행동계획(CAP)'이 도시 기후 리더십 그룹(Cities Climate leadership group, 이하 C40)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 중국, 일본의 대도시를 포함해 동아시아 도시 최초다.

C40은 기후변화 대응을 약속한 전 세계 대도시들의 협의체로, 서울, 뉴욕, 런던, 파리, 베이징, 도쿄 등 97개 회원도시가 참여하고 있다. '기후행동계획(CAP)'은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C40 회원도시들의 이행계획이다.

C40은 2017년 모든 회원도시에 2015년 '파리협정'의 1.5℃ 상승 제한 목표에 부합하는 '기후행동계획(CAP, Climate Action Plan)'을 2021년 말까지 제출하도록 의무화했다. 2021년 6월 기준 서울시를 포함해 미국 뉴욕, LA,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 등이 C40의 승인을 획득했다.

시는 "C40와 서울시는 시가 제출한 '기후행동계획(CAP)'에 대해 지난해 연말부터 6개월 여 동안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보완 과정을 거쳤다. C40의 승인은 탄소중립을 위한 서울시의 정책적 노력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과 동시에 시가 수립한 '기후행동계획(CAP)'이 온실가스 감축을 실제로 달성할 수 있는 현실적이고 실효적인 계획임을 C40가 인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크 와츠 C40 사무국장은 오세훈 시장에게 보낸 승인 서한을 통해 "서울시가 기후 비상사태 대응과 탄소중립 달성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에 도달한 것을 축하한다"며 "지속가능한 서울을 위한 오세훈 서울시장의 리더십에 찬사를 보낸다. 귀감이 될만한 기후행동계획을 수립한 서울시 직원분들의 노고에도 찬사를 보낸다"고 전했다.

서울시는 이번 C40 최종 승인을 계기로 오 시장의 공약사업을 비롯한 온실가스 감축정책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지난 5월 시의회에 제출한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예산으로 약 1457억 원을 편성했다. 전기차-수소차 보급, 충전인프라 구축, 가정용 친환경보일러 보급 등 친환경 인프라에 중점 투자한다. 광역자원회수시설 설치, 재활용선별장 건립 예산 등도 반영해 자원순환 인프라 구축도 앞당길 계획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가 고통 받고 있는 지금 기후변화 대응은 너무도 중차대한 과제"라면서 "서울시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배출량을 제로화하는 탄소중립도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반드시 실현해 나갈 것을 시민 여러분께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라이프인 열린인터뷰 독점기사는 후원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분들은 로그인을 하시면 독점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가 아닌 분들은 이번 기회에 라이프인에 후원을 해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기사
인기기사
  • (04214) 서울특별시 마포구 만리재로 15 제일빌딩 1206호
  • 제호 : 라이프인
  • 법인명 : 라이프인 사회적협동조합
  • 사업자등록번호 : 544-82-00132
  • 대표자 : 김찬호
  • 대표메일 : lifein7070@gmail.com
  • 대표전화 : 070-4705-7070
  • 팩스 : 070-4705-7077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45
  • 등록일 : 20147-04-03
  • 발행일 : 2017-04-24
  • 발행인 : 김찬호
  • 편집인 : 이진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소연
  • 라이프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라이프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