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경제 정책동향
도시재생 뉴딜 및 사회적경제 활성화 위해 3개 공공기관 협력한다한국토지주택공사·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한국디자인진흥원 도시재생뉴딜 협업 시스템 구축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오광성 원장, LH공사 박상우 사장, 국토교통부 유병권 실장, 한국디자인진흥원 최철우 원장 대행(사진-한국디자인진흥원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한국디자인진흥원 3개 공공기관은 8일 오전 10시 LH 경기지역본부 3층 종합상황실에서는 도시재생 뉴딜 및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업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LH는 도시재생 뉴딜 주민 역량강화 교육, 주민참여 사업 등을 지원하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한국디자인진흥원은 사회적 기업가 양성, 사업 안정화 및 판로개척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와 LH는 지역주민과 사회적경제 주체가 자생할 수 있도록 지원해 지역기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역 일자리 서비스 플랫폼”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뉴딜사업에 대한 사회적 경제주체의 참여 활성화를 위하여, 지난달 28일 ‘제1차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계획을 공고한 바 있다. 또한, 3월 중에는 도시재생 뉴딜 주민참여 활성화 및 지역기반 비즈니스 모델발굴 등을 위하여, 주민과 관련 분야 전문가가 함께 팀을 구성하여 특정 과제(사업·창업, 재생사업계획수립, 재생이슈도출)를 수행하는 프로젝트 팀을 공개모집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LH는 빈집 비축, 복합건축물 및 공공임대상가 공급 등을 통해 이들 사회적 경제 조직과 지역 상인들의 “둥지 내몰림” 현상 방지를 위한 거점공간을 제공하고 저렴한 임대료로 운영할 예정이다.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한국디자인진흥원 등 사회적 경제·서비스 디자인 전문기관이 협업하여 해당 프로젝트의 지원 업무를 담당하게 될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는 공급자 중심의 재생계획 비전·목표 수립, 단위사업 결정 등 방식에서 벗어나, 주민이 수요자이자 공급자로서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 내 단위사업을 발굴·기획하고 실제로 실행할 수 있도록 약 3개월간 집중적인 액션러닝(Action Learning)을 실시하는 것이 특징이다.

유병권 국토교통부 국토도시실장은 “금번 협약을 통해 각 공공기관의 고유 역할과 강점을 활용한 체계적 협업 시스템이 마련되어 도시재생뉴딜사업 추진과 사회적 경제 주체의 발굴·육성이 시너지 효과를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정부는 유관 기관과 협업하여 지역사회 기반의 일자리 창출 모델을 발굴하고, 이를 통한 지역 소득창출 여건 마련 및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 나가겠다.” 라고 밝혔다.

강필현 한국디자인진흥원 서비스디자인기획PD는 “이번 업무협력을 통해 서비스디자인을 적극 활용하여 도시재생은 물론 소득·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라이프인  webmaster@lifein.news

<저작권자 © 라이프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