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된 공간을 도시재생 거점으로"…경기도, '빈집 활용 시범사업' 대상지 공모
상태바
"방치된 공간을 도시재생 거점으로"…경기도, '빈집 활용 시범사업' 대상지 공모
  • 2020.12.21 15:16
  • by 노윤정 기자
ⓒ경기도
ⓒ경기도

경기도가 임대주택 및 지역활성화 시설로 거듭날 빈집을 찾는다.

경기도는 오랫동안 방치돼 지역의 애물단지가 된 빈집을 사들여 지역에 필요한 임대주택이나 주민 공동이용시설로 공급하는 '경기도형 빈집 활용 시범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대상주택 공모를 시작한다.

'경기도형 빈집 활용 시범사업'은 도시 미관을 저해하고 각종 범죄 장소로 이용되는 빈집을 지역의 골칫거리에서 도시재생 거점공간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한 사업으로, 도는 도시·주거환경정비기금 65억 원을 활용해 남부와 북부 각각 1개소의 빈집을 경기주택도시공사를 통해 매입할 방침이다.

임대수요가 풍부한 남부지역은 청년, 대학생, 여성, 지역근로자, 신혼부부, 사회취약계층 등이 거주할 수 있도록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전용면적 20~40㎡, 30호 내외에 공유주방과 같은 입주민 커뮤니티 공간이 함께 조성될 예정이다.

생활기반시설이 부족한 북부지역은 청년거점공간, 주민커뮤니티센터 등 주민들을 위한 공동이용시설을 공급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도는 사업에 공정을 기하고 지역주민에게 꼭 필요한 시설이 공급될 수 있도록 시‧군에서 사업대상 후보지를 추천하며 지역에 필요한 시설을 제안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사업 공모는 오는 23일부터 다음달 22일까지 진행되고 부지면적 250~800㎡, 1년 이상 비어있는 3·4등급 단독주택을 대상으로 한다. 시·군 아이디어 제안 방식으로 사업계획과 운영·관리방안을 포함해 제안하면 된다.

경기도와 경기주택도시공사는 서류 검토와 현장 확인, 공모 평가지표에 따른 선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2월에 사업대상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후 6월에 착공하여 12월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내년 안에 도민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사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빈집 활용 시범사업을 통해 방치된 빈집이 어떻게 활용되어 거듭나는지 빈집 정책의 새로운 방안을 찾고 이를 이정표 삼아 도내 빈집이 점차 감소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라이프인 열린인터뷰 독점기사는 후원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분들은 로그인을 하시면 독점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가 아닌 분들은 이번 기회에 라이프인에 후원을 해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기사
인기기사
  • (0731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62길 1, 1층
  • 제호 : 라이프인
  • 법인명 : 라이프인 사회적협동조합
  • 사업자등록번호 : 544-82-00132
  • 대표자 : 김찬호
  • 대표메일 : lifein7070@gmail.com
  • 대표전화 : 070-4705-7070
  • 팩스 : 070-4705-7077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45
  • 등록일 : 20147-04-03
  • 발행일 : 2017-04-24
  • 발행인 : 김찬호
  • 편집인 : 이진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소연
  • 라이프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라이프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