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신보·신한銀, '코로나19 피해' 사회적경제기업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경기도·신보·신한銀, '코로나19 피해' 사회적경제기업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 2020.03.31 10:13
  • by 노윤정 기자
ⓒ경기도
ⓒ경기도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한 금융지원에 나섰다.

경기도와 신용보증기금 경기영업본부, 신한은행 경기중부본부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위기 극복을 돕기 위해 60억 원 규모의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30일 체결했다.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긴급융자 필요성이 증대한 데 따른 조치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해당 사업을 총괄 관리하며, 신한은행에서 취급하는 사회적경제기업 대상 대출금에 대해 2.5% 포인트의 이자를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0.3% 포인트의 보증료 지원과 우대금리 적용, 신용보증기금은 보증비율 100% 및 0.5%의 고증보증료율 우대를 주요 내용으로 하여 최대 3억 원까지 보증서를 발급한다.

지원대상은 경기도에 본사나 주사업장을 둔 (예비)사회적기업, (사회적)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이다. 융자 규모는 (예비)사회적기업과 (사회적)협동조합은 최대 3억 원, 마을·자활기업은 최대 1억 원. 실질부담금리는 신한은행의 우대금리 적용과 경기도의 2.5% 포인트 지원을 받아 1% 내외이며, 실질 보증료는 0.2%이다.

협조융자 은행인 신한은행 박경환 본부장은 "업무협약을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에게 보증료 0.3% 포인트 지원 및 우대금리를 적용하는 등 선제적인 자금지원으로 은행의 사회적 책임과 따뜻한 금융을 실천하고 앞으로도 실질적인 금융지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도영 신용보증기금 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경기도 내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고 포용적 금융실천을 위해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서남권 경기도 소통협치국장은 "코로나 19로 경제적 어려움 속에 있는 사회적경제기업들이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이번 협약 외에도 사회적기업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한도를 증액하고 도에서 이자를 지원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100억 원 규모의 '사회적경제기업 긴급융자' 사업을 추진하며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사회적경제기업의 피해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라이프인 열린인터뷰 독점기사는 후원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분들은 로그인을 하시면 독점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가 아닌 분들은 이번 기회에 라이프인에 후원을 해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기사
인기기사
  • (04214) 서울특별시 마포구 만리재로 15 제일빌딩 1206호
  • 제호 : 라이프인
  • 법인명 : 라이프인 사회적협동조합
  • 대표메일 : lifein7070@gmail.com
  • 대표전화 : 070-4705-7070
  • 팩스 : 070-4705-7077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45
  • 등록일 : 20147-04-03
  • 발행일 : 2017-04-24
  • 발행인 : 이영희
  • 편집인 : 이진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소연
  • 라이프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라이프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