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경제 기업 자금 공백 메워주는 '비플러스 코로나 브릿지 펀딩'
상태바
사회적경제 기업 자금 공백 메워주는 '비플러스 코로나 브릿지 펀딩'
  • 2020.03.31 16:18
  • by 송소연 기자
ⓒ비플러스
ⓒ비플러스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본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정책자금 긴급융자를 진행하는 등 구제에 나서고 있다. 피해 기업들은 정책자금을 신청하더라도, 실제 자금 수령까지 2개월 넘게 소요되고 있다.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자금 수요가 폭발적으로 몰리면서 '심사 병목현상'에 정체되어 있기 때문이다. 

대부분 영세한 사회적경제 기업들은 자금을 수령시점까지 매달 나가는 임대료, 인건비, 운영비 등 고정비 운용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사회적경제 기업을 돕기 위해 다양한 정책들이 발표되고, 사회적경제 내부에서도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기부 및 긴급모금 활동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기업의 상황을 고려하지 못한 채 지원 대상을 고용연대를 선언한 기업으로 한정해 모금을 진행하는 곳도 있어 기업들이 자금이 필요한 시점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임팩트투자 플랫폼 '비플러스'는 이달 초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사회적경제 기업, 소셜벤처를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했다. 기업들은 이미 매출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당장 1~2달을 버틸 수 있는 단기 자금이 가장 절실하다고 응답했다. 이를 바탕으로 비플러스는 자금유동성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정책자금을 받기까지 단기자금을 융통할 수 있는 '코로나 브릿지 펀딩'을 24일 오픈했다.

코로나 브릿지 펀딩은 코로나19를 지나 '운영정상화'라는 목적지에 무사히 닿을 때까지 단단한 다리가 되겠다는 뜻이다. 최대 3000만 원까지 자금을 빌려주는 P2P금융 대출상품이다.

대상은 소셜벤처·사회적기업·자활기업 등이며, 앞으로 소상공인, 개인사업자, 일반기업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단, 대출자의 사업내용이 사회문제를 해결하거나 긍정적인 영향을 만들어내는 것이어야 한다. 

만기는 1년이며, 금리는 '차등이자'를 적용하여 평균 연 6.5%이다. 최초 3개월은 연 3%, 다음 3개월은 연 5%, 마지막 6개월은 연 9%로, 추후 정책자금을 받아 대환할 가능성을 염두 했다. 원리금을 중도 상환해도 별도 수수료는 없다. 또한, 투자자들은 투자를 통해 이자수익을 누리면서도, 동시에 기부효과를 취할 수 있다.

비플러스 박기범 대표는 "기업의 명운은 바로 그 촌각을 다투는 시간에 달렸다. '코로나 브릿지 펀딩'을 통해 기업들이 코로나19를 이겨낼 골든타임을 사수하는데 도움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라이프인 열린인터뷰 독점기사는 후원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분들은 로그인을 하시면 독점기사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후원독자가 아닌 분들은 이번 기회에 라이프인에 후원을 해보세요.
독립언론을 함께 만드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기사
인기기사
  • (04214) 서울특별시 마포구 만리재로 15 제일빌딩 1206호
  • 제호 : 라이프인
  • 법인명 : 라이프인 사회적협동조합
  • 대표메일 : lifein7070@gmail.com
  • 대표전화 : 070-4705-7070
  • 팩스 : 070-4705-7077
  • 등록번호 : 서울 아 04445
  • 등록일 : 20147-04-03
  • 발행일 : 2017-04-24
  • 발행인 : 이영희
  • 편집인 : 이진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소연
  • 라이프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라이프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